방송인 백지연은 아나운서 후배들 사이에서 전설적인 존재다. 미모, 진행 실력을 모두 겸비한 전무후무한 캐릭터이기 때문이다. 연세대 재학 시절, 그녀를 부르던 별명이 ‘브룩쉴즈’라는 건 너무도 유명한 이야기다. 지난 2015년엔 드라마 <풍문으로 들었소>에 출연하며 배우로 첫걸음을 내딛기도 했다.

이렇게 다방면에서 활약하는 백지연은 부동산 투자에서도 남다른 안목을 가진 것으로 전해진다. 그녀가 매입한 빌딩 한 채는 단 2년 만에 47억 원의 시세차익을 남겨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완벽함을 자랑하는 그녀는 어떻게 부동산 투자에까지 성공할 수 있었을까? 백지연이 선택한 건물들을 자세히 살펴보도록 하자.

최고의 앵커가 선택한 용산구 주상복합

백지연은 2009년 용산구에 위치한 주상복합 ‘파크타워’ 38평형대를 매입했다. 그녀가 사들일 때 완공된 단지로, 분양 당시부터 주목받았던 주상복합 중 하나다. 특히 파크타워는 용산공원이 내려다보이는 우수한 조망권으로 단숨에 용산구 랜드마크로 떠오를 수 있었다. 20층 이상의 경우 한강 조망도 가능하지만, 아쉽게도 백지연의 호실은 13층이라 공원 및 한강 조망에 다소 제약이 있다.

파크타워는 뛰어난 입지 조건을 토대로 가격이 꾸준히 상승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부동산 시장에 소형 평형대 붐이 일면서, 중대형 평형대로 이뤄진 파크타워는 잠시 주춤하고 만다. 2013년에는 용산구 내에서 매매가가 가장 많이 하락한 아파트를 기록하기도 했다. 백지연은 용산구 아파트 가격이 하향세를 유지하던 2015년 해당 호실을 13억 원에 매각했다.

노후 건물 매입해 선보인 투자 전략

주택 투자에서는 다소 아쉬운 성적을 기록한 그녀이지만, 빌딩 투자에서는 뛰어난 두각을 나타냈다. 백지연은 2012년 합정동 빌딩을 18억 3,000만 원에 사들였다. 지하 1층~지상 3층 규모의 낡은 건물이다. 그녀는 매입 1년 뒤 바로 리모델링 공사에 돌입했다. 외관뿐만 아니라 건물 구조에도 변화를 주어, 홍대 상권을 찾은 임차인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리모델링 전략은 성공했다. 빌딩 전 층에 음식점이 입점하면서, 백지연은 월세로만 1,100만 원의 임대 수익을 얻게 되었다. 합정역과 도보로 단 4분 정도밖에 걸리지 않는다는 점 역시 건물 가치 상승에 한몫했다. 매입 3년 뒤 백지연은 해당 빌딩을 30억 9,000만 원에 매각하면서 12억 6,000만 원의 시세 차익을 얻게 된다.

과감한 투자로 시세차익과 임대수익 한 번에

주상복합과 합정동 빌딩을 처분하기 전, 백지연은 용산구 회나무로에 위치한 빌딩을 52억 원에 매입했다. 해당 빌딩은 지하 2층~지상 3층 규모로 이뤄진 빌라다. 회나무로는 경리단길 상권에 속하는 곳으로, 배우 조인성 역시 그녀의 빌딩 인근에 부동산 한 채를 보유 중이다. 다소 비싼 가격이지만, 그녀는 경리단길의 가치를 감안하여 해당 빌딩을 매입한 것으로 분석된다.

그녀의 안목은 정확했다. 2015년을 기점으로 경리단길 상권에 봄이 찾아왔다. 이로 인해 인근 부동산 가격 역시 급등하면서, 백지연은 매입 2년 만에 47억 원의 시세차익을 얻게 되었다. 지상 1층~2층에도 모두 임차인이 들어서 있어 월 4,000만 원의 수익을 내는 중이다. 2015년 주상복합을 처분한 뒤에는 3층으로 거주지를 옮겼다. 부동산 수익과 내 집 마련을 동시에 해결한 셈이다.

현재 경리단길은 과거의 명성을 이어가지 못하고 있다. 임차인을 아예 구할 수 없어, 건물주가 임차인 구하기에 나설 정도다. 백지연의 빌딩 역시 상권 침체의 영향을 받을 것 같았으나, 의외로 매년 공시지가가 오르는 기적을 보여주고 있다. 그러나 방심하기는 이르다. 임차인이 상권 몰락에 계약을 연장하지 않을 수 있기 때문이다. 그간 부동산 투자에 성공한 백지연이 과연 이 난관을 어떻게 헤쳐나갈지가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