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na, chosun

얼마 전 한 매체에서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진행한 직업선호도 조사에서 공무원이 1위를 차지했다. 취업난 문제가 심각하고, 취업에 성공하더라도 노후를 장담할 수 없는 현실 때문이다. 그러나 요즈음 이런 트렌드에 거스르는 의외의 직업이 각광을 받고 있다. 바로 대기업 생산직이 그 주인공이다. 갑자기 생산직이 인기가 많아진 이유는 무엇일까? 9급 공무원과 대기업 생산직의 비교를 통해 알아보자.

대기업 생산직 이만큼 번다

joins

생산직의 연봉은 기업마다 다소 차이가 있으나, 보통 현대 같은 대기업 생산직의 경우 기본급 초봉이 3천만 원을 웃도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교대 근무를 하는 생산직 특성상 2년 차가 넘어가면 수당 포함 5천만 원 이상을 받기도 한다. 하계휴가, 복지포인트, 주택자금대출, 자녀 학자금 등 복지도 나쁘지 않은 편이다.

kbs

4조 3교대, 2교대 등 교대 근무의 강도가 높지만 생산직 특유의 육체적인 업무 강도는 직종별로 차이가 있다. 생산 레일에서 쉴 새 없이 부품을 만지는 이들이 있는가 하면, 앉아서 컴퓨터로 작업하는 생산직도 존재한다. 생산직에 지원하려면 보통 고졸 이상의 학력을 보유하고 있어야 하며, 또 본인이 희망하는 산업기사 자격증을 취득하면 취업에 도움이 된다.

9급 공무원 연봉

eomisae

9급 공무원은 어떨까? 직렬에 따라 연봉이 다르지만 일반행정직을 기준으로 알아보자. 2020년 확정된 9급 공무원 1호봉의 기본급은 1,642,800원, 3호봉은 1,703,100원이다. 이는 작년보다 2.8% 인상된 수치이며, 24개월 군 제대 한 남성의 경우 군 복무를 경력으로 인정하여 3호봉부터 계산한다.

najutopic

9급 공무원의 최대 호봉인 31호봉의 경우 월급이 3,270,500원으로, 12개월 봉급을 합하면 약 39,246,000원을 받는다. 여기에 총 30종류가 넘는 수당을 포함하면 연봉이 4천만 원이 넘는 것으로 예상된다. 일반행정직은 대부분 책상에 앉아서 업무를 보는 사무직이기 때문에 육체적 부담이 타 직종에 비해 덜한 편이다.

대기업 생산직 vs 9급 공무원

이렇듯 대기업 생산직과 9급 공무원은 각자 연봉, 업무 스타일 등 다른 점이 너무나 많다. 때문에 사람들 사이에서는 둘 중 어느 직업이 더 낫냐를 가지고 논쟁이 끊이지 않고 있다. 9급 공무원이 낫다는 사람들은 국가에 소속된 직원으로서 받는 다양한 혜택을 장점으로 꼽는다.

6시가 되면 퇴근하고, 웬만한 잘못으로는 해임이 되지 않을 정도로 정년이 보장된다. 또 퇴직해서도 죽을 때까지 공무원 연금을 받을 수 있으며, 각종 휴가 제도를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그러나 가장 급이 낮은 공무원인 만큼, 연봉이 적다는 단점이 존재한다.

00 labortoday

반대로 대기업 생산직이 더 낫다는 사람들은 웬만한 중견, 대기업에 준하는 연봉을 장점으로 꼽는다. 2019년, 한 취업전문 회사가 조사한 바에 따르면 4년제 대학을 졸업한 신입사원의 초봉은 3천 초, 중반으로 나타났다. 대기업 생산직에는 고졸 혹은 전문대졸이 많다. 그런데 이들의 초봉은 4년제 대학을 나온 중견, 대기업 신입사원의 초봉과 비슷하다는 것이다. 물론 교대 근무에서 오는 높은 업무 강도가 가장 큰 단점으로 지적되곤 한다.

yna, chosun

생산직은 어려운 업무 강도만큼 받는 연봉이 공무원에 비해 많다. 반면 행정직 공무원은 육체적 업무 강도는 높지 않지만 받는 연봉이 많지 않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어느 쪽이든 각자의 장단점이 존재한다. 취업을 고민하는 이들은 자신의 라이프스타일과 상황을 고려한 선택을 내리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