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12월이 다가오면 많은 직장인들이 고대하는 13번째 월급이 있다. 바로 연말정산을 통한 소득공제이다. 특히 ‘신용카드 등 사용액 소득공제’는 1년간의 소비를 통해 제공되기에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갖는다. 그런데 신용카드와 체크카드의 공제혜택이 다르다는 것을 알고 있는가?

소득공제 혜택을 받기 위해서는 연봉의 25% 이상을 카드로 소비해야 한다. 이때 신용카드는 연봉의 15%를 공제받을 수 있다. 반면 현금영수증이나 체크카드로 사용할 시, 연봉의 30%를 공제 받는다. 이 때문에 최근 체크카드를 사용하는 직장인들이 늘어났다. 그런데 과연 체크카드를 사용한다고 진짜 돈을 아낄까? 한번 알아보자.

신용카드, 체크카드 하나만 사용한다

신용카드, 체크카드 중 하나만을 꾸준히 사용할 경우, 어느 쪽이 더 많은 혜택을 받는지 알아보자. 연봉이 3000만원인 사람이 있다. 이 사람이 신용카드 1,000만 원을 사용했다면, 혜택을 받는 연봉의 25% 최저 사용액 750만 원 초과해서 250만 원을 더 쓴 것이다. 그 금액 250만 원에 대해서 신용카드로 썼기 때문에 15% 공제율이 적용된다. 결과적으로 신용카드를 사용할 시, 37만 5천 원이 소득공제된다.

위와 같은 상황에서 체크카드만을 사용할 경우 어떠할지 알아보자. 공제 대상 금액은 250만 원으로 동일하고, 30%가 공제되므로 75만 원이 공제된다. 결과적으로 신용카드로 썼을 경우 37.5만 원, 체크카드로 썼을 경우 75만 원이 소득 공제된다. 같은 금액을 썼더라도 소득공제 금액은 두배 가량 차이가 난다.
하지만 신용카드는 할인이나 포인트 적립 혜택이 좋다. 최저 사용금액을 넘지 못할 시, 신용카드 혜택을 받는 것이 이득이다. 또한 개인의 세율구간(6~42%)과 카드의 혜택에 따라서 공제액이 달라진다.

혜택을 최대화하는 카드 사용방법

같이 사용할 경우, 하나만 사용할 경우보다 더 많은 혜택을 얻을 수있다. 최저사용액까지 모든 소비를 신용카드로 한다. 그러면 모든 신용카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그리고 최저사용액 이후부터는 체크카드를 사용한다. 그렇게 된다면 체크카드 소득공제을 수령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신용카드 혜택과 소득공제를 최대화 할 수 있다.

이외에 전통시장, 대중교통, 도서·공연·박물관·미술관 사용분은 신용카드, 체크카드, 현금 등 형태별 구분을 따로 하지 않으니 이 분야 소비를 할 때는 신용카드를 쓰면 좋다. 전통시장과 대중교통은 각각 신용카드 등 사용액의 40%에 대해 100만원까지 공제 해준다. 그리고 도서·공연·박물관·미술관 사용분은 신용카드 등 사용액의 30%에 대해 100만원까지 공제한다. 이로인해 신용카드 공제혜택에서 300만 원까지 추가공제 받을 수 있다.

부부는 몰아줘야한다?

맞벌이 부부의 경우, 소득이 더 많은 배우자에게 카드 사용을 몰아줘야 한다. 이는 이제 통용되는 기본적인 상식이다. 그러나 반대로 카드사용을 몰아줘야 하는 경우가 있다. 소득에 비해 카드사용 금액이 적은 상황이 여기에 포함된다. 연봉이 더 많은 배우자에게 몰아주면 카드 소득공제를 받기 위한 조건인 25%의 최저사용금액을 넘기지 못할 수 있다. 하지만 연봉이 적은 배우자의 경우엔 가뿐히 25%를 넘길 수 있다.

다만 한도가 정해져 있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 카드를 많이 사용하는 부부라면 한쪽의 한도가 모두 채워 진다. 그러면 다른 한 쪽 명의로 된 카드를 사용하는 것으로 혜택을 얻을 수 있다. 또한 이렇게 몰아주는 방법을 통해 세율구간이 낮춰질 수 있기 때문에 큰 절세효과를 본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표면적인 숫자를 보고 신용카드보다 체크카드가 공제 혜택이 더 많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연말정산을 조금 더 꼼꼼히 살펴보면, 체크카드 사용이 무조건 정답이 아니란 것을 알 수 있다. 이처럼 소비를 통해 돈을 아낄 수 있는 방법이 있다. 많은사람들이 신용카드와 체크카드의 적절한 분배를 통해 연말정산으로 소소한 행복을 느끼기를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