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이라면 한 번쯤 사업이나 투자에 관심을 보이곤 한다. 인기로 돈을 버는 직업이니만큼, 활동 시기에 따라 수입이 천차만별로 달라지기 때문이다. 그러나 사업과 부동산은 비전문가가 도전하기 다소 어려운 분야인지라, 한순간의 실패로 빚더미에 앉게 된 연예인들도 종종 보인다.

이러한 어려움을 극복하고 맛집의 대표이자, 임대 사업자로 성공한 이가 있다. 결혼과 동시에 방송에서 자취를 감췄던 팽현숙이 그 주인공이다. 평범했던 개그우먼은 어떻게 대박 반열에 오르게 된 걸까? 한 번 알아보도록 하자.

7전 8기의 표본, 순댓국으로 프랜차이즈까지

팽현숙은 첫아이를 낳고 바로 장사에 뛰어들었다. 대학 시절 전공을 살려 강남에 도자기 가게를 차렸지만, 비싼 월세 탓에 결국 폐업하고 만다. 이후 오픈한 옷 가게 역시 실패로 돌아간 건 마찬가지였다. 가정주부에 연연하기 싫었던 그녀는 ‘요리’라는 취미를 살려 외식업에 눈을 돌리게 된다.

그녀는 그간 모은 돈과 대출을 이용해 구리에 레스토랑을 열었다. 다행히 장사 1년간 매출이 호조를 이뤄, 투자 비용을 모두 회수할 수 있었다. 그러나 기쁨은 오래가지 않았다. ‘구리’라는 지역적 한계로 인해 점점 손님의 발걸음이 끊기게 된 것이다. 월세마저 겨우 내던 그녀는 ‘내 땅에서 장사하겠다’는 일념으로, 장사를 이어 나간다.

1992년 팽현숙의 다짐이 이뤄졌다. 그녀는 경기도 양수리에 있는 임야 500평을 평당 23만 원에 매입한다. 임야 옆에는 푹 꺼진 땅이 있었는데, 팽현숙은 해당 토지를 매립하는 전략을 취했다. 그 덕에 500평이었던 땅을 1,000평처럼 사용할 수 있게 된다.

매입한 토지에 70평에 이르는 건물을 올린 뒤, 같은 해 카페 ‘꽃 피는 산골’을 운영하기 시작한다. 드라이브를 즐기는 문화가 유행처럼 번지면서, 그녀의 카페는 주말 하루 동안 300만 원~400만 원을 웃돈다. 계속되는 인기에 개업 8개월 만에 토지 매입 금액을 달성하기도 했다. 12년간 카페를 운영한 팽현숙은 가게를 닫고 해당 건물로 임대 수익을 얻고 있다.

2006년엔 돌연 순댓국집 사장으로 변신했다. 무려 12번째 창업으로, 팽현숙은 직접 육수와 순대를 개발해 성공에 대한 의지를 엿보였다. 이러한 노력 덕분일까. 가게는 단숨에 지역 맛집으로 등극하면서, 늘 손님으로 문전성시를 이룬다. 기세를 몰아 팽현숙은 순댓국 프랜차이즈 회사 ‘주식회사 PK’까지 차렸다. 최근엔 홈쇼핑에도 진출해 외식업계 CEO로서의 면모를 드러내는 중이다.

임대 사업가로 변신

카페 운영 중, 그녀의 가족은 돌연 호주로 이민을 떠났다. 팽현숙은 호주 내에서 주택 임대 사업이 활발한 것을 보고 흥미를 느낀다. 1998년 한국으로 돌아온 뒤엔, 그 흥미를 바로 발휘시켰다. 카페 운영으로 모은 돈과 최양락의 출연료로 아파트 임대를 시작한 것이다.

시작은 역세권 아파트였다. 목돈이 6,000만 원가량 모이면 바로 아파트를 매입했다. 매매가가 2억 원이라면 8,000만 원은 전세로, 나머지는 대출로 메우는 투자 형태였다. 역세권이라는 지리적 이점으로 임대 수요가 넘쳐나면서, 팽현숙은 결혼 22년 만에 10채를 보유한 임대 사업자가 될 수 있었다.

(좌) 팽현숙은 자신의 재테크 노하우를 담아 책으로 출간하기도 했다. / (우) 도농뉴타운 지구

팽현숙은 점차 서울 근교로 시야를 넓혔다. 그녀의 전략은 ‘장기 투자’였다. 상대적으로 저평가된 토지를 매입해 10년 후의 수익을 기대하는 방식이다. 안목은 정확했다. 경기권에 신도시가 생겨나면서, 매입한 토지는 모두 2~3배나 오르는 결과를 보여주었다. 실제로 그녀가 3억 원에 매입한 남양주 도농동 상가는 뉴타운에 포함되면서, 현재 땅값만 10억 원 이상을 웃돌고 있다.

화려한 주택으로 대박 인증

building korea

팽현숙이 소유한 주택들을 살펴보면, 그녀의 재테크 실력이 어느 정도인지를 가늠할 수 있다. 그녀는 남양주 와부읍 덕소에서 순댓국집을 개업하면서 인근 아파트에서 거주해왔다. 그러나 최양락이 방송 활동으로 서울을 오가는 것이 힘들어지자, 덕소 아파트는 임대로 돌리고 여의도 MBC 앞으로 자리를 옮긴다.

등기부에 따르면 해당 아파트는 여의도 라이프콤비빌딩으로 추정된다. 바로 앞에 여의도 한강공원이 있어 쾌적한 생활환경을 자랑하는 것이 특징이다. 게다가 구 MBC 사옥까지 도보로 이동이 가능해, 당시 MBC 라디오를 진행했던 최양락에게 안성맞춤인 곳이다.

최근 방송을 통해 공개한 집은 여의도가 아닌 남양주에 위치한 ‘부영그린타운’이다. 총 5,756가구로, 남양주시 최대 규모의 아파트 단지다. 현재 팽현숙-최양락 부부는 3단지 내에서 가장 넓은 65평형에 머물고 있다. 해당 단지는 다산시 내에서도 뛰어난 입지로 유명하다.

도농역이 단지와 연결된 역세권이자, 주위로 이마트·도농 근린공원· CGV 등의 편의시설이 즐비하다. 2020년 6월엔 현대프리미엄아울렛도 들어설 예정이라, 그간 5억 원을 웃돌던 부영그린타운의 가격이 6억 5,000만 원으로 뛰기도 했다.

팽현숙-최양락 부부의 가평 별장 전경

이뿐만이 아니다. 팽현숙은 남양주와 양평, 홍천 일대에 천 평에 달하는 토지와 가평 별장도 소유 중이다. 남편 최양락의 생일에는 땅문서를 선물하는 통 큰 면모도 보여줬다. 전셋집에 살던 평범한 가정주부에서 순댓국집 사장님이자 땅부자로 거듭난 팽현숙. 방송에서 보여주던 호탕한 모습이 재테크에서도 여실히 드러나는 듯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