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제품이 매년 쏟아져 나오는 음료 시장에서 굳건하게 자기 자리를 지키는 음료가 있다. 국내 최초 보리 탄산음료인 ‘맥콜’이다. 올해로 출시 37년째 된 맥콜은 현재까지 누적 판매량이 약 57억 3000만 캔에 달한다. 일렬로 세우면 지구 19바퀴 도는 길이라고 한다.

지금도 국내에서 꾸준하게 사랑받는 맥콜은 일본에서도 인기이다. 맥콜은 1986년 일본으로 건너가 일찌감치 자리 잡은 ‘장수 음료’이다. 일본에서는 ‘한국판 콜라’라고 불리며 마니아층을 형성한다고 하는데 일본인들이 맥콜에 그토록 열광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그 이유를 살펴보도록 하자.

독특한 맛으로 사랑받는
보리 탄산음료 ‘맥콜’

1982년 한국 음료업계 최초로 보리 맛 탄산음료가 개발되었다.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 소유 기업인 일화에서 새롭게 선보인 보리 탄산음료 ‘맥콜’이다. 맥콜은 국내 최초 토종 탄산음료라는 독특한 콘셉트와 신선한 맛으로 계속해서 소비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제품이다.

맥콜 제조회사 일화는 1980년대 당시 보리 생산 지역 농가들의 수익이 줄어든다는 소식을 접하고는 보리 소비를 촉진시키기 위해 보리 맛 탄산음료 개발에 착수하였다. 맥콜은 보리 맛과 레몬향이 나며 미국의 코카콜라나 펩시콜라보다는 덜 달고 맥주처럼 약간 쌉싸름한 맛이 나는 것이 특징이다.


출시 2년 만에 맥콜은 50억 원의 매출을 냈지만 그 당시 탄산음료 시장은 콜라와 사이다의 강세로 큰 인기를 끌지는 못하였다. 그러자 맥콜은 다른 전략으로 시장에 접근했다. 국내산 보리로 만든 건강음료라는 점을 강조하였고 용량도 200ml, 340ml, 640ml로 다양하게 구성하였다.

맥콜은 목욕탕을 중심으로 입소문을 타기 시작했다. 일화는 소비층을 더 넓히기 위해 당시 톱스타였던 조용필을 모델로 기용하여 공격적인 마케팅에 나섰다. 광고는 대히트를 쳤고 매출은 가파르게 성장하였다. 또한 1988년에는 서울올림픽 공식 후원사로 지정되면서 연 매출 1,400억 원이라는 기록을 세웠다.

‘멧코오루’로 불리며
일본에서 인기


맥콜은 1986년 일본 시장에 진출하였다. 일본에 진출한 이래 맥콜은 일본에서 체리콜라로도 불리는 닥터페퍼와 함께 소수이지만 많은 사람들에게 큰 인기를 얻었다. 맥콜은 자체 팬사이트까지 운영될 정도로 마니아층을 형성하며 일본인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맥콜은 한국의 콜라로 알려졌다. 일본에서는 ‘멧코오루’라는 이름으로 불린다. 일본 네티즌들은 “달콤한 탄산음료입니다.”, “맥콜이나 루트비어같은 이상한 음료수가 있다는 게 기쁘네요”, “맥콜을 넘는 음료수는 좀처럼 찾을 수 없는 것 같아…”등의 반응을 쏟아냈다.


일본의 동영상 사이트 니코니코 동화에서는 맥콜 캐릭터가 등장하기도 하고 캐릭터가 맥콜을 마시는 모습이 담기기도 했다. 일화 해외영업 담당자는”일본에서 판매되는 맥콜은 한국 제품과 전혀 다른 맛이 아닌 데다 특별히 광고나 홍보도 한 적이 없는데 자연스럽게 마니아층이 생겨났다”라고 말했다.

콜라·사이다 속에서 ‘우뚝’


최근 국내에서 다시 맥콜이 주목받고 있다. 보리가 가진 강력한 기능성 때문이다. 특히 보리의 베타글루칸 성분의 효능이 강조되면서 보리는 전 세계가 주목한 곡물 중 하나로 떠오르고 있다. 패스트푸드와 가공식품을 많이 먹는 현대인들에게 보리 속의 베타글루칸이 도움이 된다고 전문가들은 밝혔다.

보리는 동맥경화, 심장질환을 유발하는 트랜스 지방 흡수를 억제한다는 효능이 있다고 예전부터 알려져 왔다. 웰빙시대가 된 요즘 보리를 찾는 이들이 증가하고 있다. 게다가 맥콜은 비타민 워터보다 2배, 오렌지주스보다 6배, 레모네이드보다 26배 높은 비타민이 들어있다고 전문가들은 말했다.


일화는 최근 미콜이라는 음료를 새로 출시하였다. 맥콜의 쌍둥이격 음료로 업그레이드 버전이라고 볼 수 있다. 국내 최초 볶은 흑현미를 함유한 음료로 볶은흑현미추출액 10%가 들어갔다. 새롭게 등장한 미콜이 맥콜의 명맥을 이어갈 수 있을지 주목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