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아이들의 꿈이 건물주 혹은 부모님이 건물주라는 우스갯소리가 있다. 돈 좀 벌었다 싶은 연예인들은 너 나 할 것 없이 건물을 매입하곤 한다. 우리나라 부호 1위는 삼성 이건희 회장이니 당연히 보유 건물 순위도 1위라고 생각하기 쉽다. 그렇지만 이건희 회장보다 더 많은 부동산 세금을 냈다고 알려진 자가 있다.

국회에서 이건희 회장보다 더 많은 부동산 소유로 종합부동산세 1위의 인물로 지목된 적이 있고 실제 1997년 종합토지세 순위에서 전국 1위를 차지한 부동산 갑부는 따로 있었다. 강남 부동산 3대장으로 유명한 자라는데, 과연 이게 무슨 이야기일까? 더 알아보도록 하자.

개인 명의 강남 1위
부동산 갑부, 박옥성 대표


개인명의 강남 1위 부동산 갑부는 바로 칠산개발의 전 대표 박옥성 대표이다. 특별한 행보는 없지만 막대한 부동산을 보유한 사실만으로도 화제인데, 소유한 부동산은 강남 금싸라기 지역에만 총 16건에 달한다. 강남 3대장 중 가장 베일에 싸여있어 소문만 무성한 인물로도 유명하다.

박옥성 대표의 표면적으로 알려져 있는 재산만 삼성동 7채, 대치동 9채의 빌딩으로 확인된다. 많은 부호들은 법인 형태로 부동산을 소유하는데 박 대표의 빌딩은 모두 개인의 명의로 되어있다. 크고 작은 빌딩들로 다양하고 토지가 많아 전반적인 파악이 어렵지만 전문가들은 박 대표의 재산은 약 1조 1천억 원으로 추정하고 있다.


박 대표의 부동산에서 생기는 기대수익은 연 420억에서 700억 원 사이로 예상되고 있다. 그런데 박옥성 대표는 현재 16채 건물 중 5채 건물만을 임대로 주고 있고 나머지 11채는 임대를 주고 있지 않다고 하여 많은 사람들에게 의문점을 남기고 있다.

박옥성 대표의 재산 축적 과정은 철저하게 가려져 있다. 그래서 그를 둘러싼 무성한 소문들이 많다. 가장 설득력 있는 소문은 1970년대 강남 개발 과정에서 조성된 비자금이라는 것이다. 박옥성 대표는 당시 부동산 업자들에게 자신을 전직 공무원이라 소개하며 땅을 사고 다녔다고 관계업자들은 밝혔다.


또한 소문에 따르면 박옥성 대표는 박정희 정권 당시의 중앙정보부장이었던 이후락의 비자금을 관리하고 맡아왔다고 전해진다. 당시 실세였던 이후락 정보부장은 당시 강남 개발을 직접 설계하며 박옥성 대표의 이름으로 건물을 사두었다는 것이다. 박정희 정권이 몰락하면서 그때 사뒀던 땅이 박옥성 대표의 땅이 되었다는 것이 후문이다.

소문의 진위 여부에 대한 파악을 위해 많은 언론이 취재를 시도했지만 당시 관련 인물은 모두 사망하여서 확인되지 않은 소문으로 남게 되었다. 박옥성 대표는 강남 빌딩 이외에도 서초구·성북구·광주 등에도 더 많은 자산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쌍둥이 빌딩 소유,
해성그룹 단재완 회장


강남 부동산 3대장 중 두 번째는 해성그룹 단재완 회장이다. 해성그룹은 계양전기, 한국제지, 한국패키지라는 계열사를 가지고 있는 곳이다. 영업이익은 높지 않은 편이지만 기업의 가치는 매우 높다고 알려졌다. 단재완 회장은 삼성동 해성1빌딩과 2빌딩을 비롯하여 성수동의 성수빌딩, 서초동, 북창동, 부산까지 총 8채의 빌딩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포스코사거리의 랜드마크인 해성1빌딩과 2빌딩은 일명 쌍둥이 빌딩이라고 불리며 자산 가치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단재완 회장의 이런 재산은 바로 아버지 단사천 회장의 덕분으로 잘 알려져 있다. 단사천 회장은 명동에서도 큰손으로 소문이 났던 인물이었다.


단사천 회장은 1960년대에서 1980년대까지 우리나라 재계에서 손꼽히는 현금왕이었다고 관계자들을 밝혔다. 당시 사업하는 사람 중에는 단사천 회장의 돈을 빌리지 않은 사람이 없었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현금 동원력이 대단했다. 2001년 단사천 회장이 세상을 떠나면서 모든 재산이 단재완 회장에게 이어진 것이다.

단재완 회장은 흩어져있던 부친의 회사를 계열사로 하는 해성그룹을 출범하였고 이를 토대로 사업을 다각화하였다. 현재 단재완 회장은 총 5000억 원 이상으로 추정되는 해성1빌딩과 해성2빌딩을 장남과 차남에게 물려주며 3세 승계 작업에 몰두하고 있다고 전해진다.

강남 GT타워 보유,
가락건설 회장 김대중

대공개발과 가락건설의 회장을 맡고 있는 김대중 회장이 소유한 건물 중 가장 유명한 것은 강남 GT타워이다. 강남역 9번 출구로 나오면 물결 모양의 건물을 볼 수 있다. 강남역에 오는 사람들은 한 번쯤은 올려다봤을 법한 강남역의 랜드마크라고 하여도 무방하다.

강남GT 타워는 대림이 최초 개인 수주를 받아 시공한 프로젝트고 이 과정에서 김대중 회장이 1천억 원 이상의 공사비를 현금으로 충당하였다고 하여 유명하다. 건물 가격은 4000억에서 5000억 사이로 추정된다. 이외에도 GT가락빌딩, GT대각빌딩, GT대공빌딩과 GT동대문을 보유하고 있다.


현재 가락건설이 소유한 빌딩 5채의 가치는 1조 원 이상으로 평가되고 있다. 가장 비싼 GT 타워의 감정가는 3700억 상당으로 추측되고 있다. 현재 가락건설의 매출액은 1년에 약 200억 수준인데 대부분의 수입이 부동산 임대업이라고 전문가들은 전했다.

김대중 회장의 재산 축적 과정은 단재완 회장과 마찬가지로 부친인 김공칠 회장이 2004년 세상을 떠나면서 이어받은 것이다. 하지만 김대중 회장 역시 박옥성 대표와 함께 신상정보가 알려지지 않았다. 가락건설의 지분은 김대중 회장이 100% 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1991년생 아들에게 승계 작업이 이루어지고 있다고 관계업자들은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