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국회 업무보고에서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의 리디노미네이션’ 언급에 대한 논의가 뜨겁다리디노미네이션이란 화폐의 실질적 가치는 유지하면서 액면가를 동일한 비율로 낮추는 것을 의미한다예컨대 1,000원에서 0이 3개 빠져 1원으로 변경되는 식이다그러나 리디노미네이션은 성공과 실패 사례가 매우 뚜렷해 찬반이 갈리고 있다그렇다면 리디노미네이션이 단행되면 경제에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까그중에서도 부동산에 끼칠 영향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자.

우리나라는 총 2번의 리디노미네이션을 겪었다첫 번째는 1953년 한국 전쟁 중에 이뤄졌다당시 생산활동이 불가능한 상태지만전쟁으로 인한 군사비 지출로 인해 물가 상승의 우려가 컸다이러한 경제 상황을 수습하기 위해 화폐의 액면 금액을 100 대 1로 낮추고단위 역시 원에서 환으로 변경했다.

두 번째 리디노미네이션은 1962년 경제 개발 자금 마련을 위해 진행되었다화폐 액면을 10 대 1로 조정하고환은 다시 원으로 변경되었다당시 화폐 개혁은 한국은행 총재도 모르게 극비리에 진행되었고이는 사회적으로 큰 혼란을 야기했다또한 구 권의 유통을 금지하여 사람들의 불만도 컸다그러나 정부의 예상과 달리 자금의 규모가 작았기 때문에화폐 개혁은 사실상 실패로 돌아갔다.

1960년 프랑스는 달러당 프랑 값을 높이기 위해 100프랑을 1프랑으로 변경했다대내외 경제적 위상을 회복하고자 하는 것이 리디노미네이션의 목적이었다현재 OECD 국가 중 4자리의 화폐 단위를 사용하는 국가는 한국이 유일하다만약 리디노미네이션이 시행되면 주요 화폐와의 단위 차이가 줄어 원화의 대외적 위상이 높아지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

지하 경제 양성화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지하 경제란 정부 규제와 세금을 피해 숨은 경제를 뜻하는 말로리디노미네이션이 단행되면 화폐 변경이 필수적이기 때문이다이외에도 리디노미네이션은 인플레이션 기대 심리를 억제하고거래의 편의성을 높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그렇다면 부동산에는 과연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까?

현재 23억을 호가하고 있는 반포 아크로리버뷰를 예로 들어보자리디노미네이션으로 1,000원의 액면 금액이 1원으로 낮아진다면 23억 원은 230만 원이 된다실물 가치에는 변화가 없지만 바뀐 단위 탓에 심리적으로 화폐 가치는 낮게 느껴지게 된다.

이로 인해 실물 자산인 부동산으로 관심이 쏠리게 되고화폐와는 반대로 가치가 올라가게 될 것이다일부 자산가들 역시 그들의 현금 자산을 들키지 않기 위해 화폐 교환 대신 부동산 투자로 눈을 돌릴 수도 있다결국 리디노미네이션으로 인해 부동산으로 수요가 몰리면서 가격이 상승하게 될 가능성이 크다.

이젠 23억의 아파트가 리디노미네이션으로 230만 원이 된 후250만 원으로 가격이 올랐다고 가정하자겉보기엔 겨우 20만 원”만 올랐다고 생각되지만원래대로라면 2억이다이러한 화폐착각 현상으로 부담이 덜해지면서 가격 상승에도 점점 무뎌질 것이다실제로 한 논문에 따르면카페에서 가격이 4.0으로 표기되어 있을 때 지출에 대한 계산 능력을 약화시키는 결과를 보였다.

리디노미네이션에 대한 논의가 계속해서 등장하면서, 부동산 시장의 기대가 커지고 있다그러나 리디노미네이션을 통한 화폐 환각 현상이 오히려 반대로 작용하며부동산 가치를 하락시킬 수도 있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꾸준히 거론되는 문제인 만큼 투자에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주의 깊게 지켜보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