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EYGROUND 디지털뉴스팀] 국내 여행 1순위 제주도엔 항상 관광객들로 넘쳐난다. 최근 제주도 살이 열풍으로 도심을 떠난 이들로 인구도 많이 늘어났다. 이로 인해 제주도의 관광수입은 물론 집값까지 껑충 뛰고 있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이곳에는 백화점이 하나도 없다는데, 그 이유가 뭔지 궁금하다. 더 알아보도록 하자.

하루 평균 관광객 3만 5211명
해외여행의 대안으로 몰려

코로나19로 인해 해외여행에 직격탄을 맞자 대안으로 뜨고 있는 국내여행 1순위. 바로 천혜의 자연환경을 가진 제주도이다. 제주도는 한국의 섬 중에서 가장 크고 인구가 많은 섬이면서 대표 관광지로 꼽힌다. 최근 제주도를 찾는 관광객들이 급증했는데 이는 추석 때보다 더 많은 수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0월 12일부터 18일까지의 관광객은 모두 24만 6477만 명으로 집계되었다. 주중 관광객을 포함한 이 기간의 하루 평균 관광객은 3만 5211명에 달한다. 이에 대해 제주도 관광협회는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인해 해외여행의 대안으로 관광객들이 대거 제주도 몰리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렇게 관광객이 몰리는 곳엔 당연히 백화점이 있기 마련이다. 그런데 제주도에서는 백화점을 눈 씻고 찾아볼 수 없다. 롯데·신세계·현대 등이 이곳에 백화점을 만들지 않는 이유는 백화점을 열수 있는 요건이 충족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한다.

100만 명 인구 있어야
신도시 계획 초기부터 입점 계획

백화점이 출점하기 위한 조건으로 첫 번째는 ‘돈이 될 수 있는가’이다. 이는 배후인구를 의미하기도 한다. 백화점의 상권 범위는 점포의 반경 3~5km로 정해진다. 이 구역 안에서만 약 100만의 인구가 있어야 점포가 들어설 수 있는 요건이 충족된다. 즉 돈이 된다는 이야기이다.

최근에는 교통의 발달과 신도시 등의 여건을 고려하여 단순히 이동 거리만 가지고 상권을 분석해 백화점 입점 여부를 결정하지 않는다. 그렇기 때문에 과거에만 해도 백화점이 들어설 수 없었던 조건으로 분류되었던 지역도 현재 백화점들이 대거 출점하고 있다.

이 같은 이유로 롯데·신세계·현대는 신도시 계획 초기부터 수익성을 고려해 백화점 입점을 계획하고 있다. 현대백화점은 2010년 일산 킨텍스를 시작으로 2011년 청주점, 2012년 양재점, 2013년 광교점 등 신도시에 대형 점포를 열었다. 이곳 대부분은 도시계획과 신규 도로계획을 고려해 입지가 정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대지면적 3만 3300㎡
최소 4년 기간 소요

모든 백화점들이 같은 조건으로 입점 계획을 세우는 것은 아니지만 새 부지를 찾아 백화점이 입점하기 위해서는 대지 면적이 최소 3만 3300㎡(1만 평)가 되어야 한다. 여기에 부지 선정과 건축 기간을 합쳐도 최소 4년의 기간이 소요된다.

롯데백화점은 서울 본점, 잠실점, 강남점 등 서울은 물론 일산, 분당, 부산, 울산 등 전국에 32개의 점포를 운영하고 있다. 이미 웬만한 도시에는 자리하고 있는 롯데백화점은 새로운 도시에 출점을 하기보다는 기존 점포를 리모델링하는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대표적인 예로 일산·영등포점을 들 수 있다.

롯데백화점보다 상대적으로 적은 매장 수를 가진 현대백화점(15곳), 신세계백화점(12곳)은 비교적 출점 지역의 선택지가 많다. 이들은 이미 경쟁업체가 들어선 지역에서 차별화된 경쟁전략을 세우거나 새 부지를 찾아 출점하는 방법을 주로 택하고 있다. 백화점 입지와 관련에 업체들의 공통된 고민은 백화점이 들어설만한 새로운 부지를 찾기가 점점 어려워진다는 것이다.

면세점 주로 이용
인구 약 67만 명 불과

제주도는 지금껏 단 한 번도 중소 규모의 백화점이 입점한 적이 없다. 다만 백화점 이름을 단 상가빌딩을 분양한 적 있을 뿐이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제주도는 관광지다 보니 백화점보다는 면세점이 주로 이용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그 말인즉슨 백화점에서 판매하는 고가의 물건들을 사려는 사람은 대부분 관광객인데, 국내선만 타도 면세점을 쉽게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 굳이 백화점을 이용할 이유가 없다는 것이다. 또한 제주도의 인구는 2019년 기준 약 67만 명으로 백화점 입점에 필요한 조건에 충족되지 않는 것도 한몫한다.

제주도에 거주하는 김 모 씨는 제주도를 사랑하지만 가장 백화점이 없다는 것이 가장 큰 불만이라고 말했다. 그는 “제주도 면세점도 쇼핑을 하기엔 종류도 너무 적고 규모도 작다”며 “제주도에는 백화점이 없는 게 제일 불편하다”라고 말했다. 이러한 상황으로 인해 김 모 씨는 3개월에 한 번씩 서울에 올라가 쇼핑을 하고 다시 제주로 내려온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