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EYGROUND 디지털뉴스팀] 한국 요식업의 대표주자로도 꼽히는 백종원은 요즘 방송인으로도 활발한 활동을 보이고 있다. 소유진의 남편이자 세 명의 자녀를 둔 그는 방송 혹은 SNS를 통해 사랑꾼의 면모를 자랑하곤 했다. 한편 두 사람의 결혼 당시 백종원이 소유진에게 선물한 집이 화제를 모았다. 어떤 이야기인지 더 알아보자.

결혼 전 매입한
서래마을 ‘노블시티’

더본코리아 백종원 대표는 뛰어난 사업 수완만큼 부동산 재테크 실력 역시 수준급인 것으로 유명하다. 그중 하나가 바로 결혼 전 매입한 서래 마을 ‘노블시티’다. 노블시티는 총 10가구에 불과한 나 홀로 단지로, 이 중 펜트하우스는 단 한 채만 존재한다.

백종원은 2012년 해당 빌라의 유일한 펜트하우스를 15억 5,000만 원에 매입한 것으로 전해진다. 그가 소유한 호실의 규모는 공급면적 234.3㎡(약 71평) 전용 214.32㎡(약 65평)이다. 아파트형 구조이기 때문에 일반 빌라보다 전용 면적이 넓은 편에 속한다.

노블시티 역시 마을 내 고급 빌라에 속하는 단지로, 지난 2008년 전용 230.8㎡ 호실의 공시가격이 15억 2,800만 원에 평가되기도 했다. 당시 신축 공동주택 중 4번째로 비싼 가격이다. 다만 노블시티는 가구 수가 적어 정확한 실거래가를 예측할 수는 없다.

3억 이상의 차익 남긴
‘레버리지 투자’ 방식

2020년 2월 전용 111㎡가 15억 원에 거래된 것으로 볼 때, 백종원이 거주하는 호실은 매입가보다 훨씬 가격이 상승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해당 호실은 이미 2017년 시세 16억 2,500만 원을 기록한 바 있다.

전문가들의 말에 따르면 백종원이 이 주택을 구입한 과정은 이렇다. 계약서를 보면 그는 이 주택을 담보로 대출받아 집값을 치른 것으로 보인다. 집을 구매한지 7년 여가 지난 지금도 12억의 근저당이 설정되어 있기 때문이다.

이는 일명 ‘레버리지 투자’로 빚을 끼는 등 적은 돈으로 수익을 창출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 자주 쓰이는 재테크 방식이다. 하지만 그동안 이곳의 시세가 오름에 따라 백종원은 그동안 낸 이자와 실투자금, 대출금을 모두 합쳐도 3억 원 이상의 차익을 남겼다.

철저한 보안 자랑
인근 공원 등 쾌적한 환경

노블시티가 위치한 서래 마을은 강남의 전통 부촌으로 잘 알려져 있다. 실제로 노블시티 인근은 고급 빌라가 즐비해 철저한 보안을 자랑한다. 그뿐만 아니라 인근에 서리풀 공원과 몽마르뜨 공원도 위치해 쾌적한 환경을 누릴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노블시티는 8학군이 많아 특히 자녀를 둔 부모들이 선호한다. 서울고등학교, 방배중학교, 프랑스학교, 세화 여중 고등학교, 반포 초중고 등이 주변에 위치하고 있다. 편의시설도 빼놓을 수 없다. 서래 마을 카페거리, 센트럴시티, 국립 중앙도서관 등과 멀지않아 가까운 거리에서 여가생활을 즐길 수 있다.

반포 IC가 근처에 있어서 올림픽대로나 강북, 경부 고속도로를 통해 외곽으로 나가기 용이하다. 3·7·9호선이 있는 고속버스터미널역이 위치하고 있고 경기도 권역 버스·호남선·경부선의 고속버스가 있어 교통이 아주 편리하다는 장점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