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한국에 방문한 윌 스미스는 서울의 한 동네를 찍은 사진을 SNS에 게재했다이 사진을 본 사람들은 옥상에 테니스 코트가 있다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이들이 이런 착각을 한 이유는 바로 초록색으로 칠해진 옥상 때문이다실제로 한국의 옥상은 대부분 초록색 페인트로 칠해진 경우가 많다하필 많은 색 중에 왜 초록색이 관습처럼 굳어진 걸까지금부터 그 이유를 파헤쳐 보도록 하자.

건축물은 기온에 따라 수축과 팽창을 반복해 작은 균열이 생긴다이 균열은 해를 거듭할수록 점점 커지게 되고결국 곰팡이와 누수결로 현상의 원인이 되고 만다특히 우리나라는 계절 변화가 뚜렷해 균열의 위험이 큰 편이다.

이를 막기 위한 필수 단계가 바로 방수 처리보통 방수 페인트로는 강력한 방수 효과를 지닌 우레탄 방수제를 사용한다우레탄 방수제에는 산화크로뮴이라는 물질이 들어가는데짙은 녹색을 띠고 있다이미 원료에 색이 들어가 있으니시공사 입장에선 따로 돈을 들여 색을 넣을 필요가 없게 되었다그래서 옥상이 초록색을 띠게 된 것이다.

초록색 옥상이 많은 이유가 일본의 영향 때문이라는 이유도 있다광복을 맞이한 후우리나라는 건축 기술 대부분을 일본에서 전수하였다이때 방수제를 초록색으로 수입하면서 지금까지 초록색 페인트를 고수하고 있다는 것이다실제로 일본 옥상은 우리나라처럼 초록색인 경우가 많다.

한국인이 초록색을 좋아하기 때문이라는 단순한 이유도 있다. 8~90년대 우리나라는 일본에서 방수제를 수입했는데당시에는 초록색의 선호도가 높아 옥상을 초록색으로 칠했다고 한다이후 기술 발전으로 국내에서도 여러 색의 방수제가 출시되었지만이미 초록색 옥상이 대중화가 되어 관습처럼 초록색을 유지하고 있는 것이다.

우리나라만큼 눈에 띄게 초록색 옥상이 많은 국가는 없지만만국 공통으로 옥상이 초록색인 경우가 한가지 있다바로 고층 건물의 헬기 이착륙장이다햇빛이 건물 콘크리트에 반사되면 흰색으로 보이게 되는데이때 흰색 다음으로 뚜렷한 색깔이 초록색이라고 한다.

그러나 최근엔 냉방비 절감을 위해 흰색 옥상이 인기를 끌고 있다빛을 그대로 흡수하는 초록색과 달리흰색은 빛 반사율이 높아 열을 차단하기 때문이다실제로 흰색으로 칠해진 옥상은 초록색 옥상보다 10도 이상이 낮았고실내 온도를 평균 3~4도나 낮췄다.

이를 통해 도시 열섬 현상을 완화하면서, 냉방 기구 사용은 줄여 온실가스 감소의 효과도 볼 수 있다겨울엔 일조시간이 짧아 난방비에는 큰 영향을 주지 않는다옥상을 흰색으로 칠하는 쿨루프 캠페인은 이미 전 세계적으로 퍼지고 있다우리나라 역시 2014년 창원 시청 옥상 시범 이후로쿨루프 지원 사업을 펼치는 중이다.

옥상이 초록색인 이유에는 여러가지 설이 많지만, 그래도 이 이유들이 가장 타당한 근거로 제시되고 있다. 현재 옥상은 도시 면적의 25%를 차지할 정도로 많기에, 초록색 옥상이 더 눈에 띄었던 건 아닐까 싶다. 친근한 초록색 옥상도 좋지만이제는 환경과 경제적 비용을 고려해 흰색 옥상으로 바꾸는 것도 나쁘지 않아 보인다이젠 초록색 옥상을 놓아주는 건 어떨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