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아는 형님>

조물주 위에 건물주’라는 말이 있듯이건물주는 누구에게나 동경의 대상이다말 그대로 가만히 있어도 돈이 들어오는 직업이기에 아마 한 번쯤은 건물주를 부러워했을 것이다최근엔 연예인들의 빌딩 매입 소식도 계속해서 들리면서 ‘갓물주’라는 단어도 생겨났다그런데 과연 건물주는 어떻게 억 소리 나는 돈을 벌고 있는 것일까지금부터 함께 알아보도록 하자.

네이버 영화 <돈>, theL

유튜브 골드미르 TV’ 채널은 한 건물주를 인터뷰했다16년간 증권사에서 근무하며 연봉 1억을 받았던 그는부모님이 보유했던 건물을 물려받으며 건물주가 되었다그는 건물 3아파트를 비롯해 작은 건물 몇 채를 소유하고 있었다.

유튜브 ‘골드미르 TV’ 채널

그의 자산 가치는 350~400억 원 사이수많은 건물을 보유하고 있는 그가 오로지 부동산으로만 버는 수익은 약 1억 천만 원가량이었다. 연간으로는 13억 2천만 원에 이르는 큰돈이다. 그러나 그는 건물주가 쉬운 직업이 아니라며현실적인 조언을 이어나갔다.


서희건설, 연합뉴스
물론 이 억 소리 나는 수익은 순수익이 아니다수입이 많은 만큼 빠져나가는 돈도 많다특히 많은 지출을 차지하는 건 두 가지이다.먼저 은행 이자다대부분 부동산을 매입할 때 은행 대출을 끼는 경우가 많다월세 수익을 받으면 그 돈은 매달 이자로 빠져나가게 된다물론 이자는 예측 가능한 현금 흐름이기 때문에 그리 큰 문제는 아니다.
유튜브 ‘골드미르 TV’ 채널
문제는 세금이다몇 개월을 빼고 거의 매월 세금을 낸다또한 규제가 바뀌기 때문에 금액이 달라질 수도 있다. 1억 원이 넘는 임대 수익을 얻는 그가 2016년 한 해에 낸 세금은 약 3억 7천만 원가량이었다.건강보험료 약 390만 원이었다.

매일경제, 조선일보
건물주가 돈을 벌 수 있는 방식은 다양하지만그중 가장 높은 수익을 얻을 수 있는 건 단연 임대 수익이다이때 월세를 제대로 받을 수 있는 부동산을 택하는 것이 중요하다만약 세입자가 월세를 안 낸다면 은행 이자를 갚지 못해 이자율은 올라가게 된다. 3개월이 지나면 경매로 넘어가게 되고원래 산 가격보다 낮은 가격에 팔 수밖에 없다실패한 건물주가 되는 것이다.
다동무교동 관광특구
당연한 이야기지만접근성이 좋은 건물이 수익을 내기도 훌륭하다접근성을 내세워 누구나 알 만한 프랜차이즈가 점한다면 안정적인 수익을 기대할 수 있다어느 정도 수익이 보장되는 업체이기 때문에 월세를 높게 받을 수 있고임대료가 밀릴 걱정도 없다만약 교통량이 많은 곳이라면 옥외 광고로 부가 수익을 얻을 수도 있다.
서울신문, 경향신문
비싸더라도 살 수밖에 없는 곳을 매입하는 것도 방법이다강남을 예로 들어보자같은 서울임에도 불구하고 강남의 월세는 100만 원을 호가하기도 한다그러나 터무니없이 비싼 가격에도 그 월세를 밀리지 않고 지불하고자 하는 사람들이 넘쳐난다이왕 월세를 받을 바엔 월세가 높더라도 확실히 받을 수 있는 건물을 매입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한국경제, 서울디지털대학교 웹진
건물주라는 단어 하나로 온갖 부러움을 사고 있는 그들그러나 좋은 건물을 매입했다고 무조건 갓물주로 등극하는 것은 아니다어떤 건물을 샀느냐보다 중요한 건 그 건물을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가 더욱 중요한 법만약 임대업에 꿈을 가지고 있다면철저한 계획을 통해 성공한 건물주가 되기를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