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사업 하나가 잘 된다 싶으면 이곳저곳에서 같은 업종의 사업을 시작하는 대한민국에서 점유율을 유지하기란 쉽지 않은 일이다. 그러나 그 와중에도 잘 되는 기업은 잘 되는 법이다. 국내 점유율 80% 이상을 차지한 기업들은 과연 어떤 곳일까? 조금 더 알아보자.

동서식품은 1976년 12월 커피에 크리머와 설탕을 배합한 일회용 제품을 선보였다. 이후 1989년 ‘맥심 모카골드’를 출시하고 2011년 ‘카누’를 출시하며 ‘인스턴트 원두커피’ 영역을 만들고 1위를 차지해왔다. 동서식품의 이러한 우위는 소비 트렌드를 파악하기 위해 매년 100건 이상의 시장 조사와 분석을 실시하고 있으며 품질과 기술을 업그레이드하는 `리스테이지`를 정기적으로 하고 있다. 현재 동서식품의 ‘맥심 카누’ 시장점유율은 80% 이상이다.

동서식품의 시가총액은 2019년 5월 27일 기준 2.06조 원으로, 시가는 주당 2만 200원이며 이는 1년 전보다 2만 6050원보다 5850원 하락한 수치이다. 2018년 동서식품의 매출은 1조 5239억 원으로 작년 대비 2% 감소했으며 순이익도 1% 감소했다. 업계는 소비자의 취향 변화와 시장 포화를 수익 악화와 이유로 분석하고 있다. 그러나 수익 개선을 위한 신사업 론칭이나 해외시장 진출이 동서식품의 지분 50%을 가진 크래프트사에 막혀 성장이 성장이 멈춘 상황이다.

카카오는 1995년 2월 (주)다음커뮤니케이션으로 설립되었다. 이후 2014년 10월 카카오와 합병하면서 통합 상호를 카카오로 변경하였다. 카카오톡은 카카오가 2010년 3월 18일 서비스를 시작한 모바일 메신저다. 앱 분석 업체 와이즈 앱에 따르면 한국인이 사용하는 모바일 메신저의 사용시간 중 ‘카카오톡’의 점유율이 94.4%인 것으로 나타났다.

카카오의 시가총액은 10.34조로, 2019년 5월 27일 기준 주가는 12만 4000원으로 1년 전보다 10만 8000원에서 1만 6000원 상승했다. 2018년 매출액은 1조 1739억 원으로 2017년 대비 20% 상승했으나 순이익이 59% 감소하는 모습을 보였다. 2018년을 ‘투자의 해’라 일컬은 카카오는 2019년을 ‘수확의 해’라며 수익화를 선언했다. 현재 카카오톡에 AI 맞춤형 광고 서비스를 접목해 수익을 창출하는 등 20% 이상의 광고 수익 증가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오테크닉스는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PCB, Macro 제조 공정에 사용되는 레이저 및 장비를 개발 생산하는 레이저 종합 전문 기업이다. 1989년 4월 1일 성규동 이오테크닉스 대표이사 사장이 설립했으며 주요 고객사는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전기, LG디스플레이가 있다. 이오테크닉스의 반도체용 Laser Marker 점유율은 2017년 기준 국내 95%, 해외 60% 내외이며 세계 1위 기업이다.

이오테크닉스의 시가총액은 7012억 원으로 2019년 5월 27일 기준 시가 5만 3800원이다. 1년 전 주가는 7만 3500원으로 1만 9700원 하락했다. 2018년 총매출액은 2714억 7000만 원으로 2017년 대비 28% 감소했으며 당기순이익은 70% 감소했다. 그간 디스플레이 악재로 매출과 순이익이 감소했으나 2019년에는 5세대(5G) 이동통신과 관련한 새로운 인쇄회로 기판 수요를 통해 이오테크닉스의 장비 매출이 크게 증가할 것 회복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자동차그룹은 2000년 현대그룹에서 계열분리, 설립되었다. 이후 현대자동차는 2018년 기준 740만 대를 판매하고 글로벌 자동차 브랜드 6위에 올랐다. 2019년 1월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현대자동차의 점유율은 계열사인 기아자동차와 합해 84%에 달한다. 현대자동차는 6만 440대를 판매해 내수 시장 점유율 51.4%를, 기아자동차는 3만 8010대를 판매해 32.3%로 2위를 차지했다.

현대자동차의 시가총액은 33.72조로 2019년 5월 27일 기준 시가는 주당 13만 5000원이다. 1년 전 14만 원보다 5000원 하락했다. 2018년 매출액은 43조 1000억 원으로 2017년 대비 4% 상승했으나, 순이익은 84% 감소했다. 현대자동차는 순이익 감소에 대해 미중 무역갈등, 보호무역의 여파, 환율 그리고 투자비용 증가를 이유로 들었다. 현대자동차는 2019년 신차 출시, SUV 라인업 확대와 미래 모빌리티 혁신으로 수익률을 높일 계획이다.

동원F&B는 2000년 동원산업의 식품과 무역 사업 분야가 독립해 세워진 식품 제조 및 판매 업체다. 동원산업은 1969년 김재철 동원그룹 회장 설립했으며, 동원참치는 김재철 회장이 추진하고 동원 개발팀이 1982년 12월 면실유를 담아 제조한 ‘동원 참치 살코기캔’에서 시작되었다. 팍스넷 뉴스에 따르면 2019년 동원F&B의 국내 참치 통조림 시장 점유율은 80%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동원F&B의 시가총액은 1조로 2019년 5월 27일 기준 시가는 주당 25만 1000원이다. 1년 전 22만 9500원보다 2만 1500원 상승했다. 2018년 매출액은 1조 6326억 원으로 2017년보다 4% 상승했으며 순이익은 28% 상승했다. 순이익 상승에 대해 업계는 2017년 참치 원가 상승을 이유로 참치캔 가격을 5.1% 인상한 반면, 2018년 원재료 가격이 하락해 수익성 개선이 일어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동원F&B는 가정간편식으로의 제품 다양화를 통해 최신 트렌드에 맞는 제품을 개발, 생산하고 있다.

국내시장의 각 분야에서 80% 이상의 점유율을 보유한 5개의 기업은 그 분야에서 돈을 쓸어 담는다고 표현해도 될 것이다. 각 분야에서 이들 업체가 80% 이상의 점유율을 유지하는 데에는 끊임없는 노력이 있었다. 그러나 지속적인 변화와 노력 없이는 각 분야의 대표 자리를 지키기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앞으로도 이들 기업의 지속적인 노력을 기대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