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 엔터테인먼트

혜택은 카드를 선택할 때 가장 눈여겨보는 조건이다. 그런데 연예인이 사용하는 카드 중 엄청난 혜택으로 유명세를 치른 카드가 있다. 바로 ‘블랙카드’다. 이 카드는 한정된 인원만 사용할 수 있어 부의 상징으로 불리고 있다. 과연 소문만 무성한 블랙카드의 혜택은 어떨까? 지금부터 블랙카드를 샅샅이 파헤쳐 보도록 하자.

Fratuschi

블랙카드는 1999년 미국의 신용 카드사인 아메리카 익스프레스(이하 아멕스)에서 처음 발행되었다. 이 카드는 가입비가 7,500달러에 달하며, 연회비는 2,500 달러다. 아멕스 블랙카드 사용자는 연간 최소 25만 달러, 한화로 약 3억 원을 사용해야 한다. 만약 이보다 미달될 경우 블랙카드 회원 자격이 박탈된다.

벤츠, 호텔자바, 갤러리아·롯데 백화점

1년에 3억 원을 사용하는 고객에게만 발급되다 보니, 혜택은 당연히 좋을 수밖에 없다. 비행기 예약 시 자동으로 퍼스트 클래스로 승격되고, 세계 최고급 호텔이 무료로 업그레이드된다. 명품관을 이용할 땐 샵 전체를 혼자 쇼핑할 수 있다. 원한다면 이용 시간이 지나도 쇼핑이 가능하다. 물론 한도는 정해져 있지 않다. 이 밖에도 다양한 고급 혜택이 있다.

헤럴드 경제

엄청난 혜택만큼 이 카드를 발급받을 수 있는 조건도 까다롭다. 블랙카드는 신청을 한다고 해서 누구에게나 발급되지 않는다. 소득이 최상위권이고, 신용 기록이 깔끔하다면 아멕스에서 자체적으로 심사를 거쳐 초대장을 보낸다. 미국에서는 트럼프와 비욘세, 나오미 켐벨 등이 아멕스 블랙카드를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현대카드

현재 국내에도 ‘블랙카드’라 불리는 카드가 존재한다. 2005년 VVIP를 대상으로 발행된 현대카드 더 블랙은 연회비만 200만 원에 달한다. 아멕스와 마찬가지로 자체 심사를 통과한 이들에게만 초청장을 보낸다. 초청받은 인사가 가입 서류를 내면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을 비롯한 8명의 승인을 받아야 비로소 블랙카드 사용자가 될 수 있다.

비지니스 워치, Freepik

현대카드는 초청받기 위한 구체적인 자산 규모 조건에 대해 함구하고 있지만, 부동산 자산 200억 원가량과 임대 수익 6,000만 원 수준이라고 알려져 있다. 막대한 규모의 자산뿐만 아니라 사회적 지위와 명예도 초청 조건에 포함된다.

조선일보, 호텔스 컴바인, 카타르 항공, 매일경제, 현대카드

현대카드 더 블랙 우대 혜택 역시 엄청나다. 각종 명품관, 호텔 등의 이용권을 제공하고, 비즈니스 클래스를 퍼스트 클래스로 업그레이드해 준다. 쇼핑, 여행, 문화생활 시 컨시어지 서비스도 받을 수 있다. 콜센터도 365일 매시간 열려 있다.

현대카드, 동아 비지트

현대카드의 블랙카드 출시 이후, 카드사들은 VVIP 고객을 확보하기 위해 앞다투어 카드를 출시하기 시작했다. 현재 연회비 200만 원을 넘는 일명 ‘블랙카드’는 현대카드 더 블랙을 포함해 총 4개다. 2017년에는 현대카드가 더 블랙의 혜택을 업그레이드한 연회비 250만 원의 ‘더 블랙 에디션 2’를 출시했다.

현대카드

현대카드 더 블랙은 상위 0.05%의 명사를 위해 9,999명만 모집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더 블랙의 가입자는 2000명대 수준으로, 모집 정원의 1/3이 되지 않은 채 발급 중단되었다. 다른 블랙카드 역시 가입자가 적다. 현재 6000여 명 정도가 더 블랙을 비롯한 국내 VVIP 카드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일간스포츠, 매일경제, 서울경제

더 블랙의 1호 가입자는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이다. 연예인 중에서는 빅뱅의 지드래곤이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유명하다. 같은 그룹 멤버인 태양과 탑도 블랙카드 이용자다. 이외에도 배우 전지현과 정우성, 이정재 등도 현대카드 더 블랙카드를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베이

VVIP를 사로잡기 위해 발급된 블랙카드. 작은 카드 한 장이 부와 명예를 증명할 수 있는 수단이 되고 있다. 카드 발급 조건에는 사회적 영향력까지 포함되어 그저 ‘돈이 많다’고 해서 블랙카드를 사용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어쩌면 블랙카드는 부의 상징이면서 이용자의 노력을 뒷받침할 수 있는 증명서가 아닐까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