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바로 원조 디즈니 공주에요’ 디즈니 캐릭터의 실제 모델

실제 배우들을 모델로 한 디즈니 캐릭터
오드리 햅번을 모티브로 한 ‘벨’,
리즈 시절 톰 크루즈를 본 딴 ‘알라딘’
표정부터 행동까지 똑같은 ‘에리얼’ 배우

디즈니가 본격적으로 애니메이션 실사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지난 2010년 영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를 시작으로 <말레피센트>, <미녀와 야수> 등 성공적인 실사 영화를 제작해 왔는데요. 2019년에만 <덤보>, <알라딘>, <라이온 킹>, <말레피센트 2>, <레이디와 트럼프> 등 무려 5개의 실사영화가 개봉했었죠. 올해 초에는 <101마리의 달마시안 개>의 악역 ‘크루엘라’의 이야기를 담은 스핀오프작 <크루엘라>가 개봉해 선전하기도 했는데요. 오늘은 실사영화가 나오기 이전, 디즈니 캐릭터들의 실제 모델들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에리얼’ – 셰리 스토너

1989년 영화 <인어공주>의 주인공이자 4번째 디즈니 프린세스 ‘에리얼’은 미국의 배우이자 시나리오 작가인 셰리 스토너를 본따 만든 캐릭터입니다. 디즈니는 1937년 <백설공주와 일곱 난쟁이> 때부터 실제 인물들의 행동이나 모습을 그대로 본 따 그림을 그려 더욱 현실감 넘치게 보이는 기법을 사용했는데요. 실제로 배우나 무용수를 기용해 영화 속 캐릭터들의 행동이나 표정들을 똑같이 하게 한 후 그것을 그대로 그리는 방식이었죠. 이런 기법이 마지막으로 사용된 것이 바로 <인어공주>였습니다.

실제로 에리얼의 트레이드 마크이기도 한 입바람으로 머리를 넘기는 습관은 셰리 스토너의 평소 습관을 그대로 가져다 쓴 것이라고 하는데요. 이 밖에도 셰리 스토너는 물속에서 자유롭게 흩날리는 에리얼의 머리를 표현하고자 수중 촬영까지 수차례 견뎌야 했다고 합니다.

한편 <인어공주>는 2023년 개봉하는 것을 목표로 현재 실사화가 한창 진행 중이죠. 디즈니 공주들 중에서도 가장 인기 있는 캐릭터 중 한 명이었던 에리얼은 미국의 가수 겸 배우, 할리 베일리에게 넘어갔습니다. 캐스팅 단계에서 많은 논란과 잡음이 빚어졌지만, 디즈니 측은 ‘최선의 캐스팅’이라며 논란을 일축했었죠.

‘벨’ – 오드리 헵번

1991년 영화 <미녀와 야수>의 ‘벨’은 이름 그대로 엄청난 미녀라는 설정을 가진 캐릭터였습니다. 이 때문에 기획 단계에서부터 벨의 디자인에 심혈을 기울일 수밖에 없었는데요. 그런 벨의 모티브로 지목된 사람은 바로 20세기 최고의 미녀, 오드리 헵번이었습니다. 오드리 헵번의 짙은 눈썹이나 갈색 머리카락 등에서 벨의 흔적을 엿볼 수 있죠. 심지어 벨이 입은 황금색 드레스도 <로마의 휴일>에서 ‘앤’이 입은 드레스에서 따온 거라고 합니다.

<미녀와 야수>

오드리 헵번이 모티브가 된 벨은 2017년 제작된 실사 영화 <미녀와 야수>를 통해 엠마 왓슨이 그 계보를 이었습니다. 실제로 엠마 왓슨은 1991년 <미녀와 야수>의 광팬이어서 벨 역에 캐스팅됐을 때 기쁨을 금치 못했다고 하기도 했죠. 실사 영화 <미녀와 야수>는 원작에 충실한 캐스팅과 연출로 원작 팬들과 평단의 사랑을 동시에 받으며 흥행에 성공했습니다.

‘알라딘’ – 톰 크루즈

<알라딘>

우리나라에서도 천만 관객을 동원하며 엄청난 흥행을 일으킨 2019년 영화 <알라딘> 기억하시나요? 전 세계적으로 무려 10억 달러의 수익을 낸 영화로 1992년 개봉한 원작 애니메이션의 흥행 성적을 월등히 앞질러 버렸죠. 특히 ‘알라딘’ 역을 맡은 미나 마수드와 ‘자스민’ 역을 맡은 나오미 스콧, 그리고 개봉 전 많은 우려를 모았지만 결국 신의 한 수가 된 ‘지니’의 윌 스미스까지 완벽한 캐스팅이었다는 극찬이 이어졌었는데요.

<탑건>

1992년 원작 <알라딘>의 ‘알라딘’은 다름 아닌 톰 크루즈에서 착안된 캐릭터입니다. 중동 사람으로 등장한 ‘알라딘’이 톰 크루즈에서 본 딴 캐릭터라니, 다소 어울리지 않는 것 같습니다. 당시 디즈니 애니메이터들은 장난기 넘치면서도 매력적인 알라딘 캐릭터를 연구하면서 <탐 건>에서 톰 크루즈가 분한 ‘매버릭’ 캐릭터를 많이 참고했다고 합니다. 특히 어딘가 능글맞으면서도 공주를 상대로 거침없이 거짓말을 하기도 하는 뻔뻔함은 톰 크루즈의 이미지에서 그대로 가져온 것이죠.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2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