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따끈따끈한 전기장판, 강아지들에게 이렇게 위험합니다”

산책 거부하고 찜질하는 댕댕이
수분 보충하고 다시 전기장판행
전기장판에 녹아버린 댕댕이

추운 겨울에 우리의 몸을 녹여주는 따끈따끈한 전기장판은 필수템이다.

삶을 한결 윤택하게 만들어 주는 전기장판, 강아지들은 어떤 반응일까.

오늘 소개할 영상들에 그 답이 있다. 전기장판의 따끈함에 녹아버린 댕댕이들 ‘산책 vs 전기장판’ 과연 그들의 선택은?

유튜브 채널 ‘장단지는오늘도Today’sJangdanji’에 ‘뜨근한 전기장판을 즐길줄 아는 강아지’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추운 겨울이 되자 집사는 장지와 단지를 위해 전기장판을 설치하고 작동시켰다.

그러자 장지와 단지는 전기장판 위에 덮인 이불 속으로 들어가 버렸고 밖으로 나올 생각이 없어 보인다.

집사가 놀아달라 애원해도 시큰둥하게 반응하고 이불 밖으로 절대 나오지 않는다.

이때 훅 들어온 집사의 산책 제안에 잠시 흔들리는 듯했지만 그대로 전기장판은 포기할 수 없는 단지다.

이불 속에 얼굴까지 숨겨버린 장지는 집사의 부름에 꿈쩍하지 않는다.

그렇게 전기장판에서 찜질을 즐기던 두 댕댕이들은 잠시 나와 수분도 보충하고 잠시 시원한 공기를 쐬고는 다시 이불 속으로 들어가 버린다.

전기장판의 맛을 알아버린 장지와 단지는 그렇게 산책 대신 전기장판 찜질을 즐겼다.

여기 전기장판의 매력에 푹 빠진 강아지가 또 있다.

유튜브 채널 ‘방울이야기[Bell’s Story]’에 ‘전기장판 놔 드렸더니 못 일어나는 강아지ㅋㅋ’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 속에는 추위를 많이 타는 댕댕이 ‘방울’이가 나온다.

담요 속에서 나올 생각이 없어 보이는 방울이를 위해 집사는 소파에 전기장판을 설치했다.

그러자 소파 위에 그대로 녹아버린 방울이.

눈까지 감고 전기장판의 따뜻함을 느끼고 있다. 심지어 집사에게 배를 긁어달라고 요구하는 방울이다.

전기장판 위에 이불과 베개까지 깔고 제대로 자리 잡은 방울이는 쏟아지는 잠을 이기지 못하고 잠에 들었다.

꿈쩍도 안 하는 방울이가 걱정된 집사는 방울이에게 산책을 제안했는데 방울이의 반응은 어떠할까.

방울이는 잠시 고민하더니 벌떡 일어나 산책에 응했다.

따뜻한 전기장판에서 몸을 녹이고 피곤을 풀어서 그런지 산책에 나선 방울이는 날쌘돌이다.

산책에서 에너지를 뽐내고 돌아온 방울이는 자연스럽게 다시 소파 위에 앉았다.

이에 집사는 방울이를 안아주며 “춥다고 이불 속에만 있으면 안 돼 방울아. 운동도 많이 하고 건강하게 겨울 보내자”라고 말했다.

일괄 출처 : Youtube@장단지는오늘도Today’sJangdanji, Youtube@방울이야기 [Bell’s Story]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