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유럽 처음 간 한국인들이 경악한다는 엘리베이터, 타는 방법이…

1

유럽의 독특한 수동 엘리베이터
문을 닫아야지만 움직일 수 있다고
멈추지 않고 계속 움직이는 엘리베이터 ‘파터노스터’
독일에서 흔하게 볼 수 있으나 안전 차원에서 신규 설비 금지

피키캐스트 여행자들

유럽여행‘이라는 말은 모두를 설레게 한다. 한 번쯤은 누구나 꿈꿀법한 그런 말이기도 하다.

우리나라와 전혀 다른 얼굴, 문화와 언어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더 가보고 싶은 유럽여행이다.

하지만 막상 다녀와서는 ‘우리나라가 낫네?’라고 생각하는 경우도 많다고 한다. 과연 어떤 이유에서 그런 것인지 알아보자.

MBC 선을 넘는 녀석들

유럽에 처음 방문한 여행객들이 가장 당황하는 부분은 단연 ‘엘리베이터‘라고 꼽을 수 있다.

일부 유럽의 엘리베이터들은 수동식으로 이루어져 있다.

엘리베이터의 문을 손수 닫아줘야 작동한다는 특징 때문에 이를 처음 보는 여행객들은 고장 났다고 생각하는 경우도 많다고 한다.

MBC 선을 넘는 녀석들

이러한 수동 엘리베이터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에도 방송된 적이 있다.

스페인의 방문한 출연자들은 “(버튼을) 눌렀는데 왜 안 가지? 문이 안 닫혔나?”라고 말하며 엘리베이터가 움직이지 않아 당황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수동 엘리베이터 말고도 신기한 엘리베이터가 또 있다. 바로 영국에서 발명된 ‘파터노스터‘이다.

파터노스터는 문이 없는 엘리베이터로, 누군가 타지 않아도 계속 움직인다는 특징이 있다.

다소 위험해 보이기에 탈 때 주의를 가해야 한다.

위키백과

현대식 엘리베이터가 발전한 아직까지도 독일에서는 파터노스터를 흔히 볼 수 있다고 한다.

하지만 이를 이용하다 큰 사고가 나는 상황이 잦기 때문에 유럽에서는 현재 안전성의 이유로 파터노스터의 신규 설비를 금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6
감동이예요
0
화나요
2
슬퍼요
5

1

  1. 와 선넘었네 너무 위험하고 불편하다

    응답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