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미모 쏙 빼닮았다’ 연예인 2세 배우가 올린 여행 사진

이유비 최근 인스타그램에 여행 사진 올렸는데
팬들은 “엄마와 쏙 빼닮았어” 뜨거운 반응 보냈다
한편, ‘엄마 덕분에 스타 됐다’는 풍문에 해명한 바 있다

이유비 인스타그램
이유비 인스타그램
이유비 인스타그램, KBS2 ‘스타골든벨’

지난 24일 이유비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올렸다. 해당 사진엔 해변을 배경으로 푸른빛 나염이 담긴 긴 소매의 옷을 입은 이유비가 있었다.

사진을 본 누리꾼은 ‘해외여행을 갔나’ 의문을 품었으나, 탁 트인 해변은 광안리라고 전해진다.

사진 속 이유비는 날렵한 턱선에 새하얀 피부를 뽐내, 팬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또한 그녀의 아름다운 미모가, 배우 ‘견미리’를 연상시킨다며 댓글에선 견미리가 소환되기도 했다.

이유비 인스타그램

이유비는 데뷔 후부터 줄곧 ‘견미리’의 이야기를 들어왔다. 그도 그럴 것이 이유비의 엄마가 견미리이기 때문이다.

또한 두 사람의 직업이 배우이며 자주 대중 앞에 서야 했기에 모녀가 많은 관심을 받기도 했다.

그러나 이유비는 이 때문에 곤욕을 치르기도 했다. 배우로서 인지도가 높아지기도 전에 ‘배우 견미리의 딸’이라는 수식어가 붙어 ‘엄마 덕분에 하루아침에 스타 됐다’는 풍문의 주인공이 되었다.

그녀는 과거 SBS ‘화신’에 출연하여 자신을 둘러싼 오해에 해명한 바 있다.

SBS ‘화신’

이유비는 “어릴 때부터 배우가 꿈이었다”고 말하며 “주변에서 엄마가 배우니까 엄마 따라 배우하면 되겠네”라는 말을 많이 들어왔는데, 그 말이 정말 싫었다고도 덧붙였다.

이어 학창 시절부터 많은 소문에 시달려서 이미 마음의 단련이 됐다고 전했다.

소문에는, 시험을 잘 보면 “견미리가 시험지를 빼돌려서 시험을 잘 봤다”는 소문이 돌았고 “엄마가 매일 우유로 목욕시켜 줘서 피부가 하얗다”는 말도 들었다고 했다.

KBS ‘해피투게더4’

이유비는 자신을 평생 동안 따라다닌 루머에 대해 소신이 생겼다고 밝혔다.

그는 “루머에 소극적으로 대처하니 소문이 더 많아지더라”며 “일부러 친구들이 다 있는 곳에서 ‘견미리가 대통령이냐?’고 크게 말했다”라고 전해 진행자들을 놀라게 만들기도 했다.

이다인 인스타그램

한편, 이유비를 비롯해 그의 동생인 이다인 역시 배우로 활동하고 있다.

두 사람 모두 미모의 배우인 견미리를 닮아 새하얀 피부에 오똑한 코를 자랑해 “배우를 할 수밖에 없는 유전자”라는 이야기를 듣고 있다.

동생 이다인은 현재 이승기와 연애를 하고 있다고 밝혀 축하를 받기도 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1
좋아요
1
감동이예요
3
화나요
17
슬퍼요
3

3

  1. 왜 이리 자주 나오지?

    응답
  2. 지 아빠는 거지같이 사는데 뭐가 좋다고 하루가 멀다 하고 사진 올리냐 이쁘면 얼마나 이쁘다고 셀카 올리고 이승기가 아깝다

    응답
  3. 와 열폭오지네 ㅋㅋㅋㅋ 이쁘기만하구만 왜저래 ㅋㅋㅋ 열등감, 자격지심이란 무섭다

    응답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