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딸 아니었다” 우리나라 미성년자 주식부자 1위 정체

19세 미만 미성년자 주식부자
1·2위 클래시스 정성재 대표 자녀

연합뉴스

최근 조사에 의하면 국내 상장사 주식을 보유한 미성년자 중 주식부자 1위는 정성재 클래시스 대표의 두 자녀로 나타났다.

클래시스는 2007년 1월 설립된 미용 의료기기 전문 기업으로 2017년 12월 코스닥 시장에 상장했다.

파이낸셜뉴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지난 12월 23일을 기준으로 하였을 때, 만 19세 미만의 미성년자 중 가장 큰 주식자산을 보유 중인 인물은 클래시스 정성재대표의 자녀인 정서윤 양과 정석원 군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올해 16세와 18세가 된 이들은 클래시스 주식 지분을 각각 6.8%씩 보유 중이다. 이들이 보유하고 있는 주식 평가액은 무려 825억 원에 이른다.

에프앤가이드

한편 조사에 의하면 국내에서 10억 원 이상의 주식 재산을 보유 중인 미성년자는 108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이 보유 중인 주식 평가액은 도합 8,095억 원이며, 한 사람당 평균 75억 원가량의 주식을 보유 중인 것으로 확인되었다.

헤럴드경제

미성년자 주식부자 1,2위를 차지한 클래시스 일가에 이어 3위에 등극한 인물은 바로 반도체 소재업체인 솔브레인홀딩스 정지완 회장의 손녀 호경 양으로 나타났다. 그는 올해 9세로 527억 원 규모의 주식 자산을 보유 중에 있었다.

놀라운 사실은 다음 순위인 4~10위의 자리를 한미약품 임성기 회장의 손주들이 모두 차지했다는 사실이다. 임성연 군은 주식 평가액이 397억 원, 김원세·임성지·김지우·임후연·임윤지·임성아 등은 각각 388억 원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IRTV, 뉴데일리경제

한편 지난해 들어 처음으로 미성년자 주식 부자 명단에 이름을 올린 인물로는 SM엔터테인먼트의 계열사인 디어유 대표의 두 자녀가 있다. 안이든 군과 안이찬 군은 각각 63억 원의 주식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범수 카카오 의장과 친인척 관계에 있는 17세의 건태·유태 군도 17억 원 상당의 주식을 보유하면서 미성년자 주식 부자 대열에 합류했다.

이처럼 수십억 원 이상의 주식 재산을 보유 중인 미성년자들이 상당한 가운데, 이들 중 상당수는 최근 국내 주식장이 전반적으로 크게 흔들리면서 조사 시점보다 주식 평가액이 20~30%가량 낮아진 것으로 추정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6
좋아요
6
감동이예요
3
화나요
39
슬퍼요
14

8

  1. 인생참

    응답
    • ㅇㅇ

      응답
  2. 인생 재밌겠다

    응답
  3. 누군가는잘머코잘살면되지.돈걱정 없이~~그러지못하는 우리가 바보지 젠장

    응답
  4. 가진자의주식은돈이고업는자의주식은밥이다

    응답
  5. 와 부럽

    응답
  6. 와 부럽다
    근데 100원만 떨어져도 큰 손헤내

    응답
  7. 돈에서 나오는 가치는 높아서 따라갈 수 없지만,
    인성을 높이는 것은 쉬우니, 돈과 인성이 만나면 천천만만이요. 그러면 자녀로 인해 복의 근원이 솟아나리라.

    응답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