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이 CNN을 통해 내놓은 코로나 관련 발표에 전세계가 깜짝 놀랐다

0

미국, 포스트 팬데믹으로의 삶 검토중
백악관, 코로나19 이후 어떤 국면이 펼쳐질지 고민
‘여전히 위기상황’ 현재는 오미크론에 집중
일부 지역에서는 코로나19 규제를 풀 때 됐다

출처 : 연합뉴스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사태가 선포된 지 2년을 앞둔 가운데 미국 정부가 ‘포스트 팬데믹'(팬데믹 이후)의 삶으로의 전환을 검토하고 있다고 CNN 방송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은 백악관을 인용해 미국이 현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비상사태에서 벗어나 정상에 더 가까운 단계로 전환하면 무슨 일이 벌어질지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공식적인 입장은 ‘여전히 위기 상황’이라며 현재의 오미크론 확산에 최선을 다해 대처한다는 것이다.

출처 : 백악관

제프 자이언츠 백악관 코로나19 대응 조정관은 최근 브리핑에서 포스트 팬데믹으로의 전환이 어떻게 이뤄질지에 대한 지침이 나올지, 나온다면 언제가 될지에 대한 물음에 “지금 당장 우리의 초점은 오미크론(변이)과 싸우는 것”이라고 말했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도 언제쯤 코로나19가 더 이상 사람들의 일상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는 단계로 전환할지에 대해 “우리는 그걸 모른다는 점에 대해 전적으로 정직해야 한다”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그러면서 최선의 시나리오는 백신과 부스터샷(추가 접종) 접종, 검사, 마스크 착용 등의 현행 방역 조치를 통해 지역사회 전체에 일정 수준의 면역을 확보해 코로나19가 사람들의 삶을 지배하지 않는 국면에 도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출처 : BBC

이런 가운데 일부 보건 전문가와 주지사들은 이런 전환의 밑그림을 조속히 내놓으라고 요구하고 있다. ‘팬데믹 종결’을 선언하고 방역 규제를 풀어도 되는 지역사회의 전염 수준이나 입원 환자 수 같은 수치나 방역 조치 해제의 우선순위 등에 대한 지침을 마련해달라는 것이다.

미국공중보건학회(APHA) 사무국장 조지스 벤저민은 “이 질병이 앞으로 흘러갈 가능성 있는 몇 가지 미래상을 그려본 뒤 이 다양한 시나리오에 따라 전환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예컨대 더 병독성이 강한 변이가 출현해 또다시 봉쇄 조치에 들어가는 시나리오, 코로나19가 더 이상 의료 체계를 압도하지 않는 계절성 질환인 엔데믹(토착병)으로 전환하는 시나리오 등이다.

출처 : 연합뉴스

리애나 웬 조지워싱턴대학 방문교수도 바이든 행정부가 확진자와 입원 환자가 줄어든 일부 지역에서 코로나19 규제를 풀기 시작할 때가 됐다고 말했다.

웬 교수는 “나는 미국 전체에 대해 지금 당장 규제를 푸는 것을 지지하지는 않는다”면서도 “우리는 영구적인 비상사태 속에 살아갈 수 없다. 우리는 사람들에게 희망을 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