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김에 감성 폭발…꽃미남 아이돌 출신이 올린 SNS글, 이런 의미였다

클릭비 출신 김상혁
SNS 감성글 자주 올려

인스타그램
인스타그램

클릭비 출신 김상혁이 눈에 띄는 감성글로 팬들의 걱정을 사고 있다.

지난 21일 김상혁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나를 나쁘게 말하는 사람은 내 지인이 아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내 사람은 감히 나를 욕할 수 없다. 나 역시 내 사람 감히 나쁘게 말 안 한다. 어딘가 모르게 편견일 뿐이라고 치자”라고 덧붙였다.

인스타그램

정확한 의도를 알 수 없는 글을 남기기 몇 시간 전, 김상혁은 여러 종류의 술을 모아 사진을 찍은 뒤 “술 시음 싫음 시름 앓겠다”라는 글을 게재해 의문을 자아내기도 했다.

또한 김상혁은 지난달에도 “나도 힘들어요. 이겨냅시다. 이겨내지 못하는 분 연락하지마. 나도 우울해”라는 글을 게재, 힘든 상황임을 짐작케 했다.

해당 글은 지워졌으나 김상혁을 향한 팬들의 걱정은 더욱 증폭됐다.

인스타그램

지난해에도 SNS 글을 꾸준히 올려온 김상혁은 “의욕도 없고 부질 없다”, “사람한테 가장 귀한 건 돈보다 시간인데 주변에서 힘들 게 한다”라는 글을 남겨 눈길을 끈 바 있다.

당시 그는 “생각은 이리 다르니 집중이 안 된다”, “도움 되든 안 되든 그런 걸로 깊이 따지지도 않았고 남의 덕 바라며 살지도 않았지만 지내온 세월이 있어 그간 새긴 정을 잃기 싫었다“, “내뱉은 말이나 지키든지 형들이란 것들은 책임감도 없고”라며 대상을 알 수 없는 저격을 덧붙이기도 했다.

인스타그램

김상혁이 SNS를 통해 감성글, 심정글을 자주 게재하자, “대체 무슨 일이 있길래 저러냐”, “공개적으로 글 올릴 거면 이유도 알려줬으면 좋겠다”, “우울증이 심각한 것 아니냐” 등 다양한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인스타그램

한편 김상혁은 지난 2019년 송다예와 결혼, 1년 만에 이혼을 결정했다.

이후 방송에서 “개인사면 이야기 하겠는데 상대 때문에 함구하고 있는 게 많다”라는 말을 해 송다예와 SNS 상으로 설전을 벌여 화제가 된 바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