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취해 대표 집 찾아가 난동부린 배우, “사람 고쳐쓰는 거 아냐” 말 나오는 이유

논란의 배우 최철호
회사 대표 집 찾아가 난동부려

연합뉴스

여자 후배를 폭행해 논란이 되었던 배우 최철호가 또다시 사건의 중심에 섰다.

이번엔 회사 대표의 집에 찾아가 난동을 피웠다. 3일 오전 새벽 1시, 만취한 최철호는 소리를 지르며 문을 두들겼다고 전해졌다.

서울투데이

주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의 말에도 아랑곳하지 않은 그는 결국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2010년, 만취한 상태로 여자 후배를 폭행해 이미지가 완전히 하락한 최철호는 그 이후로 배우 활동을 할 수 없게 됐다.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사건 이후 약 11년이 지난 지난해가 돼서야 겨우 <스타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한 최철호는 택배 물류센터 하차장에서 일당 15만 원을 받고 일용직으로 근무중인 일상을 공개한 바 있다. 현재는 지인이 운영하는 크루즈 회사에서 일하고 있다고 밝혔다.

<야인시대>, <불멸의 이순신>, <대조영>, <내조의 여왕> 등 다수의 인기 드라마에 출연해 이름을 알렸지만, 단 한 번의 실수로 배우 활동을 할 수 없게 된 최철호였다.

KBS2 달이 뜨는 강

<스타다큐 마이웨이>에 나와 반성하는 태도를 보인 최철호는 많은 이들의 안쓰러움을 샀다. 그리고 2021년 <달이 뜨는 강>에서 연청기 역으로 출연, 오랜만에 얼굴을 비쳤다.

조금씩 다시 연기 활동을 시작할 때쯤 이런 일을 벌인 최철호에 누리꾼들은 ‘역시 그럼 그렇지’, ‘사람 고쳐쓰는거 아니네’ 등의 부정적인 반응을 남겼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