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름돋는 연기 선보인 <소년심판> 촉법소년, 이전 출연작 살펴봤더니…

‘소년심판’ 13살 촉법소년 백성우 역
정체는 28살 여배우 이연

넷플릭스

’13살’ 남자아이 연기를 완벽하게 선보인 ’28살’ 여배우가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지난 25일 공개된 넷플릭스 드라마 ‘소년심판‘은 김혜수(심은석 역)가 소년범을 혐오하는 판사로 분해 벌어지는 일들을 다뤄 공개 전부터 큰 화제가 된 바 있다.

‘소년심판’은 김혜수 외에도 김무열, 이성민, 이정은 등 화려한 출연진들이 출연해 기대를 모았으나 가장 주목을 받은 것은 13살 소년범 ‘백성우‘ 역할을 맡은 배우다.

에코글로벌그룹

특히 ‘백성우’ 역할을 맡은 배우가 실제로 28살 여배우 이연이라는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자아내고 있다.

이연은 ‘소년심판’에서 “만 14세가 아니니까 감옥 안 가도 되지 않냐”라며 뻔뻔한 대사를 하는가 하면, 소름 끼치는 웃음 연기도 선보여 이슈가 됐다.

넷플릭스

이연은 연기력은 물론 성별, 나이를 넘나드는 소화력으로 “어린 배우가 어려운 연기를 잘했다고 생각했는데 성인 여성이라니 놀랍다”, “여자인 건 어느 정도 알았지만 28살이라니…” 등 다양한 반응을 얻고 있다.

갑작스럽게 ‘대세 배우’가 된 이연은 지난 2018년 영화 ‘무명’으로 데뷔, MBC ‘시네마틱 드라마 SF8’, KBS 드라마 스페셜 ‘나의 가해자에게’, ‘영화 ‘담쟁이’ 등에 출연하며 필모그래피를 쌓고 있다.

넷플릭스

또한 지난 2020년 넷플릭스 ‘D.P’에서 정해인 여동생으로 출연해 디테일한 생활 연기로 시선을 끈 바 있다.

영화 ‘절해고도’

뿐만 아니라 이연은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비전’ 부문에 오른 영화 ‘절해고도’에서 열연, 인물을 제대로 표현해내기 위해 염색 및 삭발까지 감행하는 열정을 보이기도 했다.

다수의 독립, 단편 영화에서 활약해 ‘충무로 기대주’로 평가받고 있는 이연이 대중적인 작품, ‘소년심판’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제대로 눈도장을 찍은 것으로 보인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