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전 검소하다’ 영국 왕실 맏며느리의 최근 패션이 화제된 이유

영국 케임브리지 공작부인 케이트 미들턴
2011년도에 신었던 부츠 여전히 착용해

출처 : dailymail.co.uk

영국 왕세손 윌리엄 왕세손의 부인케이트 미들턴은 최근 성 데이비드의 날을 축하하기 위해 윌리엄 왕자와 함께 시장을 방문했다. 당시 그녀는 그린 톤의 의상을 입었으며 부츠를 착용하고 있었다.

부츠는 케이트 미들턴이 2011년 신었던 것으로 아쿠아탈리아 루즈 제품이다. 가격은 30만 원대이다.

출처 : dailymail.co.uk

케이트 미들턴의 구두는 2011년 첫 공식 약혼식에서 착용한 것이다. 그녀는 지난 2013년에도 같은 부츠를 신고 공식 석상에 참석했다. 2018년에도 케이트 미들턴은 동일한 검은색 스웨이드 부츠를 신고 있었다.

이후에도 그녀는 이 부츠를 자주 착용했다.

출처 : brides

케이트 미들턴은 지난 2011년 영국의 왕위 계승 서열 2위인 윌리엄 왕세손과 결혼식을 올렸다. 그녀는 부유한 집안이지만 평범한 신분의 집에서 태어났다. 두 사람의 결혼으로 350년 만에 영국 왕실에 평민 출신 배우자가 입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둘은 스코틀랜드 세인트 앤드루스 대학에서 처음 만나 연인으로 발전했다. 현재 세 자녀를 두고 있다.

출처 : vanityfair

케이트 미들턴은 왕실 셀러브리티로 수많은 대중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그녀는 같은 옷을 여러 번 입는 것으로 유명하며 중저가의 대중 브랜드와 명품을 적절히 섞어 입는 패션 감각을 선보이고 있다.

출처 : dailymail.co.uk

케이트 미들턴은 특히 영국산 브랜드를 자주 착용하며 ZARA 등 저렴한 브랜드를 매치할 때도 많다.

그녀는 유로2020 16강전이 열린 영국 런던에 위치한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9만 원 대의 재킷을 착용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 옷은 ZARA 제품으로 확인됐다.

케이트 미들턴이 입고 나온 옷은 순식간에 완판이 되기도 해 ‘케이트 효과’라는 말이 나오기도 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slide-anything id="67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