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을 가져오면…” 푸틴 대통령 목에 현상금 건 사업가가 제시한 액수

“생사불문 현상수배: 대량살인 저지른 푸틴”
“우크라이나에 계속해서 지지 보낼 것”

NYT / Facebook@konanykhin
Facebook@konanykhin

우크라이나 국기가 그려진 티셔츠를 입은 채, 환하게 웃고 있는 한 남성이 있다. 그의 이름은 알렉산더 코나니힌.

지난 1일 그는 페이스북을 통해 “생사불문 현상수배: 대량살인 저지른 푸틴”이라는 문구가 적힌 포스터와 함께, “러시아 및 국제법상 전범인 푸틴을 체포하는 장교에게 100만 달러(한화 약 12억원)를 지급할 것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Facebook@konanykhin

이어 그는 “푸틴은 아파트를 폭파하는 특별작전으로 집권한 뒤, 자유선거를 없애고 반대파를 암살하는 등, 헌법을 위반했기에 러시아 대통령이라고 할 수 없다”며 비난했다.

자신은 “러시아의 비나치화를 가능하게 하는 것이 러시아 국민으로서 도덕적 의무라고 생각한다”며, “푸틴의 맹공을 견뎌내기 위해 우크라이나가 보이고 있는 영웅적인 노력에 대해, 계속해서 지지를 보낼 것이다”라는 말과 함께 글을 끝맺었다.

픽사베이

그의 소신 있는 발언을 본 누리꾼들은 “대단하다 정말 멋있다”, “몸조심하세요 선생님”, “해외에 계신 거겠지?” 등 걱정 담긴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코나니힌은 1991년 러시아 외환은행의 설립자이자 총재였으며, 1992년 ‘러시아에서 가장 부유한 사람’으로 불렸다고 보도된 바 있다.

1996년 작성된 워싱턴포스트 기사에 의하면 코나니힌은 25세가 되기까지 약 100개 이상의 기업을 창업했다.

코나니힌 개인 홈페이지

현재는 2011년 설립된 디지털 업무 플랫폼 ‘트랜스패런트비즈니스’의 최고경영자(CEO)이자, 유니콘 기업 창업자들이 투자자들에게 홍보할 기회를 제공하는 TV프로그램, ‘유니콘 헌터즈’의 일원인 것으로 전해졌다.

벨라루스 국방부 제공 영상 캡처

한편, 2022년 2월 24일 러시아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의 군사작전 개시 명령 선포를 시작으로, 우크라이나-러시아 전쟁이 현재 진행 중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