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 제트기 스토킹하던 남고생, 이제는 타겟을 바꿨습니다

일론 머스크, 제트기 추적하던 스위니
푸틴과 올리가르히 재벌 제트기 추적 계정 개설

일론 머스크 제트기를 추적하는 이른바 스토킹을 한 미국 대학생 잭 스위니(19)가 푸틴 제트기를 추적하는 계정을 새로 개설했다는 소식을 알려왔다.

@ElonJet 공식 트위터 계정

잭 스위니는 현재도 자체 개발한 봇을 통해 일론 머스크의 전용기 항로를 추적하는 트위터 계정 @ElonJet를 개설해 운영 중에 있다.

해당 계정으로 전용기의 이착륙 시점과 총 비행 시간 등을 추적하자 약 39.4만명의 팔로워층을 보유하게 되었다.

Global News

불편함을 느낀 일론 머스크는 5000달러를 제시해 해당 계정을 내려달라고 요청하였다.

그러나 스위니는 해당 금액의 10배인 5만 달러를 요구해 일론 머스크는 비용 지불에 대한 부적절함을 표하며 협상은 결렬되었다.

@PutinJet 공식 트위터 계정

스위니의 추적 행보를 멈추지 않고 지난 2월부터 스위니는 푸틴 외에도 러시아 신흥재벌을 뜻하는 올리가르히 전용 제트기도 추적하기 시작했다.

개설한지 약 1개월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현재 7.5만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어 세간으로부터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JxckSweeney 공식 트위터 계정

현재 스위니는 이 뿐만 아니라 빌게이츠, 제프 베이조스 등 15여명의 IT 분야의 억만장자 전용기 항공 추적 계정 또한 운영하고 있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능력 있다”, “어떻게 추적할 수 있는 건지 궁금하다”, “저러다 비명횡사 하는 것 아니냐”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