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50년차’ 가수 조영남이 유독 오은영 앞에서 꼼짝 못한 이유

조영남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출연
오은영 박사로부터 따끔한 일침 들어

채널A

올해로 데뷔 54년 차인 가수 조영남이 ‘국민 엄마’ 오은영으로부터 따끔한 일침을 받았다.

조영남은 지난 3월 4일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 출연했다.

연합뉴스

금쪽 상담소의 최고령 게스트로 출연한 조영남은 이날 ‘사람들이 왜 나를 재수 없게 보는가?’라며 고민을 토로했다. 그러자 오은영 박사는 6년 전에 발생한 조영남의 그림 대작 사건을 언급했다.

이는 조영남이 다른 무명 화가를 고용해 대신해서 그림을 그리게 한 뒤 자신의 그림인 척 출품한 사건이다. 물론 현대 미술계에서 일부 작가들은 여러 명의 조수를 동원해 작업을 분담하는 것이 추세지만, 조영남은 발표한 작품 200점을 실제로 거의 그리지 않고 사인 정도만 넣었던 것이다.

sbs

오은영 박사는 꺼내기 쉽지 않은 이 주제를 수면 위로 끌어올리면서 “대중은 보편적이고 일반적인 기준으로 생각한다. 그 부분을 잘 고려하지 않는 것 같다”라고 지적했다.

또한 오은영은 조영남이 그림 대작 사건으로 법정에 섰을 때 “제가 화투 그림을 그리게 된 것은 세계적으로 이름이 난 팝아트의 선구자 앤디 워홀이…”라고 말한 것을 두고 대중들은 ‘자기가 앤디 워홀이라는 거야?’라고 생각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채널A

평소 공개적으로 지적받을 일이 많지 않았을 원로가수 조영남은 오은영 박사로부터 전혀 예상치 못한 이야기를 듣자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오은영은 이어 조영남이 대법원에서 말한 “결백을 가려달라”는 말 역시 대중에게는 핑계와 변명으로 느껴졌을 수 있다며 따끔한 일침을 놓았다.

조영남은 해당 사건으로 인해 기소된 뒤 2020년 무죄 선고를 받기까지 4년 넘는 기간 동안 무대에 오르지 못했다. 당시 재판부는 그림 대작을 사기죄라고 판결 내리지는 않았지만, 대작한 사실 자체는 판결에서도 인정되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12

  1. 예술가는 예술가다워야 하는데
    뭘 교장선생님처럼 가르치려드냐
    팔십 바라보는 노인네한테

    응답
  2. 꼼짝못한게 아니고 전문가에 대한 예의겠지.. 세계최고 수준의 가창력과는 별게로 그의 방송진행솜씨도 상당한 고수였음을 기억한다.

    응답
    • 우웩

      응답
  3. 내가 조영남박치설을 증명해보려고 피씨에서 남궁옥분과 조영남이 따로 부른 사랑사랑 누가 말했나를
    녹음을 합성하는데
    조영남이 중간에 신나면
    어이~~
    하고 추임새를 넣는데
    그게 박자를 망가뜨림

    늘이고 줄이고 용을 쓰다가
    두 사람 노래를 합성했는데
    어떤 여자분이 듣고
    심하게 흔들리는 우주선 탄
    느낌이라고 하더군요

    응답
  4. 조할배가 노래할때 건방져서 제대로 감상이 않돼.
    끝까지 참하게 불러본게 몇않돼.
    끝까지 추한새리. 상대방에대한예의나 배려가 전혀없고 잘난체하는데 ᆢ지가 정말 잘난줄 아나봐 ᆢᆢ
    홍길동

    응답
  5. 10색기.
    욕먹어도 되는 몇몇 연예인중 하나.
    노래를 너무 잘 하는 만큼 인성은 개쓰렉이지.
    이 눔한텐 어떤 욕도 어울림.
    예전에 윤여정님 비하인드 스토리 보고 이늠을 죽일까… 했었음.
    할말하않이다 색꺄.

    응답
    • 끄덕끄덕

      응답
  6. 조영남 싸기군 제발 방송나오지마라

    응답
    • 완존 미치노이다 조영남

      응답
  7. 조영남 싸기꾼 제발 방송나오지마라

    응답
  8. 연예계에서 젤 꼴뵈기시른놈이야

    응답
  9. 평생 받기만하고 베푼적이 없는 위선자. 남들은 노래고 그림이고 별로라고하는데 자기입으로 칭찬하고 다님. 죽기전에 죄지은거 사과나 제대로 할런지

    응답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