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걸그룹→작곡가→요가선생님…걸그룹 멤버의 근황 공개됐다

AOA 출신 유나
요가 선생님 된 근황 공개

걸그룹 AOA 출신 유나가 최근 근황을 SNS에 공개했다.

브라탑을 입은 유나는 건강한 바디를 뽐냈다. 군살 없는 탄탄한 몸매는 보는 이들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유나는 지난해 1월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와의 전속계약이 만료됐다. AOA에서도 탈퇴한 그는 요가 지도자 자격증을 취득했다.

이후로 유나는 꾸준히 인스타그램에 운동하는 사진과 눈바디 사진을 올렸다. ‘#유나쌤 #요가 #필라테스’ 등의 태그를 달고 있는 것으로 보아 현재 요가 강사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추측된다.

한국음악저작권협회

한편, 유나는 연예계에서 다재다능한 인물로 알려져 있다. AOA로 활동할 시절에도 E.NA라는 닉네임으로 작사, 작곡을 해왔다.

대표적으로는 tvN <미스터 션샤인> OST ‘바람이 되어’에 아테나와 공동 작사, 작곡으로 참여했으며, tvN <유령을 잡아라> OST ‘그 별’도 아테나와 유나의 합작품이다.

FNC엔터테인먼트

유나는 예명을 쓰게 된 이유에 대하여 “많은 분들이 제가 참여한 곡들을 선입견 없이 들어주셨으면 해서 예명을 쓰게 됐다”고 밝혔다.

AOA로 활동할 시절이나 지금이나 다양한 일에 도전하고 있는 유나의 제2막 인생에 기대감이 더해진다.

일괄 출처: 유나 인스타그램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slide-anything id="67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