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 안갔다” 이근 대위가 경찰에 체포됐던 황당한 이유, 알고보니…

우크라이나로 출국한 이근 전 대위
과거 예비군 훈련 불참으로 경찰 조사 받은 적 있어

이근 인스타그램

우크라이나 국제 의용군에 참여하겠다며 한국을 떠난 이근 전 대위가 최근 우크라이나에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근 전 대위의 행동이 논란이 되면서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과거 그의 ‘범죄 전력’이 재조명되고 있는데, 어떤 내용일까?

지난 6일 이근 전 대위는 자신의 SNS를 통해서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전 세계에 도움을 요청했을 때 즉시 의용군 임무를 준비했다”라며 한국 출국 사실을 전했는데, 7일에는 “우크라이나에 무사히 도착했다. 우리는 최전방에서 전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근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우크라이나로 떠난 이근 전 대위를 부정적으로 보는 한 누리꾼은 ‘예비군 훈련 불참 사건’을 언급하며 그를 조롱하기도 했다.

실제로 이근 전 대위는 과거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서 예비군 훈련에 불참했다고 밝힌 바 있는데, 당시 지인이 페이스북 댓글에 “켄(이근)도 못 피해가는 예비군”이라는 글을 남기자, 이에 이근 전 대위는 “한 번 안 갔다가 체포되고 경찰서에서 조사받았다”라는 답글을 남긴 바 있다.

이근 인스타그램

한편, 이근 전 대위는 자신의 SNS에 “여행 금지 국가에 들어가면 범죄자로 취급받고 1년 징역 또는 1000만 원 벌금 처벌받을 수 있다고 협박을 받았다”라며 “제가 살아서 돌아간다면 그때는 제가 다 책임지고 주는 처벌 받겠다”라고 밝혔다.

현재 우크라이나는 여행금지 국가로 지정되어 있기 때문에 입국 시 여권법 위반으로 형사처벌을 받을 수 있는데, 만약 실제 전투에 참여해 러시아군을 사망하게 하면 한국법에 따라 살인죄, 폭발물사용죄까지 적용될 수 있다.

이근 인스타그램

특히 전쟁과 관련하여 폭발물사용죄를 저질렀을 경우 처벌 수위는 사형 혹은 무기징역까지 늘어날 수 있다고.

우크라이나로 떠난 이근 전 대위에 대해 누리꾼들은 “진짜 전쟁터인데 갔다가 정말 잘못될 수도 있는 거 아닌가” “저기 갔다가 포로로 잡히면 어떻게 하지?” “가는 척만 하는 줄 알았는데 정말 갔구나”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1

  1. 🍓 Kathy want to meet you! Click here: http://inx.lv/01Gq?h=8c8f9953d6018db6f74d5a3654096b7e- 🍓

    응답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