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 앞에서 전 여자친구 살해한 조현진이 판사에게 남긴 말

이별 통보에 여자친구 살해한 조현진
재판장에서 판사에게 한 말은?

연합뉴스

여자친구이별 통보에 격분해 엄마와 함께 있던 여자친구를 화장실로 데려가 살해조현진. 재판에 참여한 조현진은 판사에게 어떤 말을 남겼을까?

지난 7일 대전지법 천안지원에서 열린 조현진의 첫 공판에서 검찰은 조현민에게 무기징역형과 함께 위치 추적 전자장치 부착장치 명령 20년 등을 구형했다.

연합뉴스

이날 검찰은 “피해자를 살해하기 위해 흉기를 구매하고 이를 주머니에 넣고 간 것은 계획성이 명확하게 인정되는 부분”이라며 “온 힘을 다해 흉기를 휘둘러 결국 피해자가 과다출혈로 사망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이어서 “유족에 대해 사과하는 모습을 보이거나 참회하는 모습도 없다”라며 “사이코패스 성향이 강하게 보였고 재범 위험성도 높아 엄중한 형사처분을 내려 사회로부터 격리해야 한다”라고 구형 이유를 밝혔다.

연합뉴스, JTBC 뉴스

또한 이날 조현진의 변호인은 “씻을 수 없는 범죄를 저지르고 어떤 말로도 용서받을 수 없다”라며 “과거 불우했던 가정사를 겪었고 범행 이후 자신의 집에 있었으며 참회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라고 선처를 호소했다.

하지만 조현진은 이날 고개를 숙이거나 눈물을 흘리는 등의 반성하는 모습은 보이지 않았는데, 재판 내내 무표정한 모습으로 정면을 응시했다. 또한 최종 진술에서 “죄송합니다. 이상입니다”라고만 말했다.

연합뉴스

한편, 피해자 A씨의 어머니는 재판장에서 “조현진이 평생 죗값을 치르고, 사형에 처하더라도 스물일곱 살 내 딸은 돌아올 수 없으니 용서가 안된다”라며 “억울한 판결이 되지 않도록 사형을 선고해 달라”라고 호소했다.

조현진의 최후 변론을 접한 누리꾼들은 “불우했던 가정사 있다고 다 사이코패스 되는 건가” “이런 사람들은 죄송한 마음도 없을 듯” “반성을 하나도 안 하는 거 같은데”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