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불 난리난 울진의 중국집이 내린 결정에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경북 울진 산불 진화 못해
한 중국집이 내린 결정 눈길

경북소방본부

울진 산불‘ 사태에 대한 한 중국집의 결정이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지난 4일 경북 울진에서 시작된 산불이 건조한 대기와 수시로 방향이 바뀌는 바람 탓에 나흘이 지난 현재까지도 진화되지 못한 채 불길을 피우고 있다.

오늘(8일) 최병암 산림청장은 “불길이 소광리 소나무 군락지 능선으로 약간 넘어온 상태다. 총력을 다해 방어하겠다”라고 현재 상황을 전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어마어마한 규모의 산불로 피해를 입은 이재민들을 위한 봉사가 각지에서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울진에 위치한 한 중국집의 결정이 눈길을 끌고 있다.

오늘(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울진읍에 위치한 한 중국집 배달 어플 안내문이 공개됐다.

온라인 커뮤니티

공개된 이 중국집의 ‘안내 및 혜택’란에는 “산불 작업하시는 분들과 이재민분들 무료 식사 보내드립니다. 요청 사항에 *산불작업*이라 기재해주시고 결제는 후불결제로 변경해주세요”라는 말이 적혀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돈쭐 내주러 가야겠다”, “실제로 맛집으로도 유명하고, 일요일마다 봉사하는 곳으로 알고 있음” 등 반응을 보냈다.

또한 “악용 100% 나옴”, “악용하는 사람 없길 바람”, “어짜피 울진이면 공짜 자장면 먹겠다고 저기까지 가는 게 손해” 등 악용 사례에 대한 걱정도 이어졌다.

산불 작업자, 이재민들에게 도움을 주려는 중국집 주인의 마음이 찬사를 받은 가운데 울진 산불 피해 현장에 도움을 주는 손길들이 매일 늘어나고 있다.

연합뉴스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 7일까지 울진 전역에서 50개 단체, 1700여명이 휴일, 생업을 뒤로한 채 자원 봉사에 나선 것으로 알려져 주위를 감동케 했다.

한편 나흘째 불길을 잡지 못해 엄청난 규모의 피해를 일으킨 ‘울진 산불‘이 운전자들이 버린 담뱃불로 인한 실화임이 알려져 정확한 화재 요인에 대해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