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8층짜리 한강뷰 펜트하우스 만들어지나? 바뀐 법안 살펴보니…

‘2040 서울도시 기본계획’ 35층 이상 가능
GS건설 35→68층 설계안 제시
하루 사이에 매매가 1억 상승하기도

출처: 뉴스1
출처: 서울시 ‘2040서울도시기본계획’

최근 서울시는 ‘2040 서울도시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계획에는 35층 높이 규제 삭제, 수변 중심 공간 재편, 보행 일상권 도입, 중심지 기능 강화, 지상철도 지하화 등이 포함되었다.

이 중 가장 주목 받고 있는 내용은 ‘35층 높이 규제 삭제’이다. 박원순 전 서울시장은 2013년 한강 수변 연접부는 지상 15층 이하, 제3종일반주거지역은 지상 35층 이하로 높이를 제한해왔다. 오세훈 서울 시장은 이 계획을 수정하며 공약이었던 ‘한강 르네상스’ 부활에 시동을 걸었다.

이에 따라 용산, 여의도, 압구정 등 한강변 정비 사업이 큰 규모로 이루어 질 것으로 보인다.

출처: 서울시 ‘2040서울도시기본계획’

35층 높이 규제로 인하여 잠실 부근에서는 특히 칼로 자른듯한 천편일률적인 스카이라인을 볼 수 있었다. 하지만 높이 규제 폐지로 앞으로 한강 주변에 다양한 높이의 건물들이 조화롭게 배치될 전망이다.

35층 높이 규제를 없앤다고 해도 건물의 용적률은 그대로이기 때문에 동일한 밀도 안에서 한강 뷰를 살리는 아파트를 설계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출처: 조선비즈

서울 용산구 이촌동에 위치한 한강맨션 아파트는 인허가가 날 경우 68층 초고층 펜트하우스로 거듭날 예정이다. 한강맨션 재건축을 담당한 GS건설은 지상 35층, 15개동, 총 1441세대로 설계안을 제시했지만 35층 규제가 풀릴 것을 전제로 68층 설계안도 함께 제시했었다.

2040 서울도시 기본계획으로 35층 규제가 풀리면서 68층 초고층 아파트가 현실화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출처: 매일경제

이에 따라 2015년 한강맨션의 신고가격은 15억원대에서 2022년 3배 이상 껑충 뛴 약 50억원에 신고가 거래되었다.

한강맨션뿐만 아니라 압구정 현대 아파트는 규제가 풀린 다음날 하루 만에 신고가 1억이 상승했다. 35층 높이 규제 폐지로 인해 한강변 재건축 단지들의 가격이 들썩이게 된 것이다.

출처: 연합뉴스

압구정 주민들은 다채로운 한강변 스카이라인을 공약으로 내세운 오세훈이 서울 시장으로 당선됨에 따라 35층 룰이 폐지될 것임을 예상했다고 말했다.

초호화 펜트하우스가 들어서면 부촌의 상징으로 입주하려는 사람들의 매매 문의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