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인출하러 은행 찾았다 체포당한 유명 감독, CCTV 영상 살펴보니…

12,000달러 인출했던 블랙팬서 감독
직원이 은행털이범으로 오해해 신고

출처: TMZ(왼), twitter@CNN(오)

돈 인출하러 은행 갔다가 은행털이범으로 오해해 체포된 후 석방된 사건이 화두에 올랐다.

그 이유는 체포당한 사람이 바로 블랙팬서 감독라이언 쿠글러‘였기 때문이었다.

출처: TMZ

당시 라이언 쿠글러는 얼굴을 선글라스와 마스크로 가린 채로 쪽지를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

쪽지에서는 “12,000달러를 찾고 싶고 인출시 신중을 기해달라”는 메시지가 담겨 있었다.

당시 임신한 상태였던 은행 인출원은 무장강도일 수 있겠다는 생각에 두려워 신고했다고 진술했다.

출처: TMZ

이에 경찰이 출동해 라이언 쿠글러 감독을 체포 후 수갑을 채워 신원을 확인하는 과정을 거쳤다.

오해라는 사실을 알게 되자 은행 밖에서의 신원 조사과정을 거친 후 바로 풀어주어 은행측에서 감독에게 사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 TMZ

그러나 신고를 했던 여자 은행원 또한 흑인이라는 점과 미국 내에 부자를 노리는 사람을 피해 인출자가 메모지로 인출 요청하는 문화가 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이에 인종차별로 인한 사건이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된 누리꾼들은 “직원 교육을 다시 시켜야할듯”, “얼굴을 대조했으면 됐을텐데”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출처: 스타데일리뉴스

한편 라이언 쿠글러 감독의 대표작은 블랙팬서와 크리드 시리즈 영화가 있다.

라이언 쿠글러 감독은 블랙팬서2를 올해 11월에 개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1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