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확인 발사체’라 우기던 국방부, 선거 끝나자 입장 360도 바꿨다

북한 두 차례 탄도미사일 발사
국방부 “신형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

뉴스1
연합뉴스


최근 북한이 두 차례 발사한 탄도미사일에 대해 국방부가 분석 결과를 발표해 화제가 되고 있다.

한미는 3월 11일 북한이 발사한 물체가 신형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인 것으로 평가된다고 발표했다.

뉴스1

국방부는 이날 “북한이 지난달 27일과 이달 5일에 발사한 탄도미사일은 한미의 정밀 분석 결과 2020년 10월 10일 노동당 창건일 열병식 계기 북한이 최초 공개하고 개발 중인 신형 ICBM 체계와 관련된 것”이라고 발표했다.

또한 국방부는 최근 실시된 두 차례의 시험발사가 ICBM의 사거리에는 도달하지 못했지만, 우주발사체를 가장한 미사일의 최대사거리 성능을 시험하려는 의도가 있어 보인다고 판단 결과를 내놓았다.

연합뉴스

북한은 실제로 지난 2월 27일 고도 560km에 비행거리 270km의 탄도미사일과 3월 5일 고도 620km에 비행거리 300km의 탄도미사일을 각 1발씩 발사했다.

한미는 앞서 해당 발사체가 준중거리 탄도미사일(MRBM)인 것으로 추정했지만, 이를 신형 ICBM ‘화성-17형’의 일환인 것으로 최종 결론을 내린 것이다.

그동안 ‘미확인 발사체’라고 밝혀왔던 국방부가 입장을 전면 수정한 것이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미확인 발사체라더니 대선 끝나자마자 하루아침에 ICBM으로 변하나?’와 같은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또 다른 누리꾼들은 ‘원래 미확인 발사체로 속보 나가고, 확인된 뒤에 국방부 후속 보도로 보도해왔는데 너무 선동된 비판이다’라는 반박 의견을 내기도 했다.

뉴스1

북한에서는 두 차례 쏘아 올린 발사체에 대해 정찰위성 개발용 시험 목적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하지만 한미의 정밀 분석 결과 해당 발사체가 신형 ICBM으로 드러나면서, 국제사회는 북한의 추가 미사일 개발에 대해 제재 필요성이 대두되었다.

국방부는 “정부는 다수의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한 북한의 이러한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강력히 규탄하며, 북한이 한반도와 역내 안보 불안을 조성하고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1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