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때문에 이정도로…’ 침공 당한 우크라이나 동물원이 처한 상황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해
키이우 동물원 참담한 상황 직면

출처 : theday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계속되면서 키이우 동물원도 참담한 상황에 직면했다. 약 2주 째 전쟁에 접어든 상황 속에서 동물원 소속 직원들은 동물을 지키기 위해 피난을 포기한 채 키이우에 남았다.

이들은 동물원에서 생활하면서 동물을 지키고 있다. 현재 키이우 동물원에는 200여 종의 동물 4천여 마리가 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 : nypost

현재 동물원 소속 직원들은 완성되지 않은 지하 수족관을 대피소로 활용하고 있다. 이곳에는 약 50명의 직원들과 30명의 가족이 상주하고 있다.

동물원 인근 폭격으로 인해 동물이 놀랄 때면 직원들이 돌아가면서 우리 안에서 잠을 청하며 동물을 달래기도 한다.

한 코끼리는 미사일 소리에 너무 스트레스를 받아 우리에 들어가지도 못하고 있다.

출처 : nypost

키이우 동물원 책임자는 “지금 우리는 전쟁에 2주째 접어들었고 오늘 창고에 가서 3톤의 식량을 구했다. 하지만 이것은 한 주 동안 지속된다”라고 말했다.

이어 “나는 이미 슈퍼마켓에서 식료품을 찾기 위해 도시를 뛰어다니고 있다. 우리는 우리의 돈을 지불하면서 동물을 위한 음식을 구하고 있다”며 “고릴라를 위한 요구르트를 직접 만들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출처 : nypost

또한 “지난주 사자와 호랑이, 곰 등 일부 동물을 폴란드의 한 동물원으로 대피시켰지만 모든 동물을 옮길 수 없었다”고 전했다.

키이우에서 구조된 사자 여섯 마리는 스페인과 벨기에의 동물보호소로 옮겨지기도 했다.

출처 : theday

한 사육사는 “나는 내 또래 남자들처럼 군대에 합류하지 않는 대신 동물원에 남아 동물들을 끝까지 살리기로 결심했다”며 “동물들은 공격을 받으면 그냥 죽는 것 외에는 다른 길이 없다. 동물들이 죽게 될까 너무 두렵다”고 말했다.

11일 미국 국방부 관리는 러시아 군이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에 약 14km 접근했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slide-anything id="67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