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희원 재혼 소식에 중국인 재벌 남편, 의미심장한 한마디 남겼다

구준엽 서희원 깜짝 결혼
20년 전 인연 다시 이어져
전 남편 왕소비 발언 눈길

웨이보
인스타그램, 웨이보

클론 멤버 구준엽, 대만 배우 서희원이 20년 전 인연을 다시 이어가기로 했다.

지난 8일 구준엽은 “결혼합니다. 20년 전 사랑했던 여인과 매듭 못 지은 사랑을 이어가려 한다”라고 밝혀 대중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인스타그램

구준엽은 이어 “그녀의 이혼 소식을 듣고 20년 전 그 번호를 찾아 연락했다. 다행히 번호가 그대로여서 다시 연결될 수 있었다. 이미 많이 지나간 시간을 더 허비할 수 없어서 결혼을 제안했다”라고 밝혔다.

서희원 또한 “삶이 영원하지 않기에 지금의 행복을 소중히 여긴다. 모든 것에 대해 한걸음 한걸음 나아갈 수 있게 해줘서 고맙다”라고 전했다.

웨이보

두 사람의 갑작스러운 결혼 발표에 서희원 전 남편 왕소비는 “모두가 새로운 삶을 시작했다”, “쉬시위안(서희원)의 행복을 기원한다” 등 축하의 말을 전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이혼은 누구와도 관련이 없다”라고도 적었는데, 이는 중국 여배우 장잉잉과의 불륜 때문에 이혼한 것이라는 현지 보도를 반박하는 메시지였다.

실제 그는 “최근 많이 연락이 와 정상적인 삶이 힘들었다”라며 “장잉잉이 오랜 기간 비방을 당하게 해 죄송하다”라며 직접적인 사괴의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서희원 전 남편까지 인정한 구준엽, 서희원의 만남은 20여 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지난 1998년 대만 가수 소혜륜 콘서트에서 만난 두 사람은 서희원의 구애로 연인이 됐으나 비밀 연애 1년 만에 스케줄 등의 문제로 결별했다.

대만 매체 ‘오락백분백’

최근 두 사람이 결혼 소식을 알리자 연애 당시 진행하던 방송에서 구준엽에게 공개 구애를 한 서희원의 모습까지 회자되고 있다.

서희원은 20여 년 전, 동생 서희제와 진행하던 ‘오락백분백‘에서 “민머리(구준엽)가 나와 결혼해 줄 것 같냐”라고 물었고, 서희제는 “진심을 전한다면 괜찮을 것 같다”라고 답했다.

이 말을 들은 서희원은 화면을 보며 “진심이다. 그가 나와 결혼해줬으면 좋겠다”라고 공개적으로 고백했다.

해당 장면이 회자되자 누리꾼들은 “20년 전부터 예정됐던 결혼이다”, “저렇게 사랑했는데 헤어졌다니…안타깝다”, “결국 다시 만나게 될 정도로 깊은 사랑이다” 등 반응을 전하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구준엽 또한 “20년 전 각자 연예계 활동을 위해 결별했지만 이후 그녀보다 더 괜찮은 여자를 만나지 못해 여태 결혼하지 않았다”라며 애정을 드러낸 바 있다.

한편 서희원은 지난 2011년 중국 재벌 2세 왕소비와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었으나, 지난해 이혼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9
좋아요
13
감동이예요
32
화나요
10
슬퍼요
13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