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작 사둘걸” 포켓몬빵 대란 이후 삼립 주가 살펴보니…

포켓몬빵 선풍적인 인기 끄는 중
SPC삼립 주가도 급상승

연합뉴스

16년 만에 돌아온 포켓몬빵이 선풍적인 인기를 끌면서 SPC삼립주가가 급상승하고 있다.

지난 14일 SPC 삼립의 주가가 전일 대비 4,800원 오른 주당 9만 2,500원에 거래됐다. 삼립이 포켓몬빵을 재출시하기 시작한 이후 15.48% 상승한 수치다.

연합뉴스, SPC삼립 주가

8만 원대였던 주가가 12일 만에 9만 2천 원까지 치솟았는데, 6만 원대였던 올해 초와 비교하면 상승폭은 더 크다.

지난 1998년에 등장했던 포켓몬빵은 ‘띠부씰’ 열풍이 불면서 한 달 평균 500만 개의 판매고를 올렸는데, 당시 스티커만 챙기고 빵은 버리는 사태가 일어나 논란이 되기도 했다.

연합뉴스

2006년 판매가 중단됐던 포켓몬빵은 최근 재생산이 결정돼 총 7종의 포켓몬빵이 재출시됐다. 이번 포켓몬빵은 출시된 지 3주도 되지 않아 350만 개가 팔렸는데, 편의점 발주금액 1,000원을 기준으로 35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

심지어 뮤와 뮤츠 등 잘 뽑히지 않는 띠부씰은 중고마켓에서 5만 원이 넘는 가격이 거래되고 있다고.

RM 인스타그램, 루리웹

한 금융투자 업계 관계자는 “포켓몬빵이 삼립의 주가 반등 계기가 된 것은 확실해 보인다”라며 “과거 허니버터칩으로 반년 만에 주가가 5배 급증한 크라운제과 사례가 떠오른다”라고 전했다.

SPC 삼립 주가 상승에 대해 누리꾼들은 “내가 주가 상승에 한몫을 했구나” “요새 구하기 너무 힘들어 포켓몬 빵 사고 싶다” “정말 허니버터칩 열풍 떠오름”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4
감동이예요
0
화나요
1
슬퍼요
5

Leave a Comment

[slide-anything id="67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