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뉴스에 ‘다 거짓말이야’ 적힌 피켓 들고 등장했던 여성의 최후

러시아 국영TV 채널 편집자
뉴스 방송 난입해 ‘전쟁 반대’ 피켓 시위

출처 : dailymail.co.uk

지난 14일 러시아 국영TV 채널원의 뉴스 생방송 중 한 여성이 전쟁을 비판하는 피켓을 들고 난입했다. 영어와 러시아어로 쓰인 피켓에는 “전쟁을 멈춰라! 선전을 믿지 마세요! 그들이 당신에게 거짓말을 하고 있다”라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피켓 맨 아랫줄에는 영어로 “러시아인들은 전쟁에 반대한다”라고 적혔다.

출처 : dailymail.co.uk

당황한 뉴스 앵커는 당황하는 모습을 보인 뒤 큰 목소리로 대본을 읽어 내려갔다. 뒤에 있던 여성 역시 큰 목소리로 “전쟁 반대! 전쟁을 멈춰라!”라고 외쳤다.

이후 뉴스는 생방송을 중단하고 미리 녹화된 화면으로 전환됐다.

출처 : dailymail.co.uk

이 여성은 채널원의 편집자인 Marina Ovsyannikova로 알려졌다. 그녀는 생방송 시위 전 자신의 SNS에 자신의 아버지가 우크라이나인이고 어머니는 러시아인이라고 밝혔다.

그녀는 “불행하게도 나는 지난 몇 년간 채널원에서 일했고 크렘린궁의 선전을 도왔다. 부끄럽다”며 “TV에서 거짓말을 하도록, 러시아 사람들을 좀비를 만들도록 한 게 너무 부끄럽다”고 말했다.

이어 “이 모든 게 시작된 2014년, 우리가 침묵한 것이 부끄럽다. 크렘린궁이 나발니를 독살하려 할 때 시위에 나서지 않았고 이 모든 반인간적인 체제를 지켜보기만 했다”고 고백했다.

Marina Ovsyannikova는 “우크라이나에서 지금 벌어지고 있는 일은 범죄다. 그리고 러시아가 바로 그 범인이다”라며 “이 침공의 책임은 오직 한 사람, 블라디미르 푸틴의 양심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그녀는 푸틴의 광기를 멈출 수 있는 것은 오직 러시아인들 뿐이라면서 적극적인 시위 참여를 장려했다.

출처 : dailymail.co.uk

‘채널원’은 소련 붕괴 이후 러시아 연방에서 최초로 방송된 방송국이다. 매일 수백만 명의 러시아인이 시청하는 뉴스 프로그램으로 가장 큰 국영 방송이다.

채널원은 이 사건 이후 방송을 모두 중단하고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Marina Ovsyannikova는 현재 러시아 내무부에서 근무하는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 측은 체포 이유를 ‘러시아 연방과 그 시민의 이익을 보호하고 국제 평화와 안보를 유지하려는 러시아 연방 군대를 불신하는 공개 행동’이었다고 전했다. Marina Ovsyannikova는 최대 15년의 징역형을 받을 수 있다.

출처 : nypost

러시아 정부는 우크라이나 침공 초기부터 ‘전쟁’이 아닌 ‘특별군사작전’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현재 러시아 전역에서 자국 내 반대 시위대를 체포하고 있다.

AFP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인권단체는 지난달 24일 개전 이래 러시아 내 반전 시위에서 1만 5천여 명이 체포됐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2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1
슬퍼요
1

1 thought on “러시아 뉴스에 ‘다 거짓말이야’ 적힌 피켓 들고 등장했던 여성의 최후”

  1. 💌 You have unread messages (4) from Nikki! Read now: http://inx.lv/kT1o?h=7b003d725a3c99d558241088a0704089- 💌

    응답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