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가 푸틴에게 도발하자 러시아는 이렇게 대응했습니다

일론 머스크, 푸틴에게 “일대일로 붙자”
러시아, “넌 애송이”라고 맞대응

출처: 연합뉴스
출처: twitter@elonmusk

일론 머스크가 러시아 대통령 푸틴에게 현지시각 14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푸틴에게 일대일 결투를 신청한다”며 도전장을 내밀었다.

그는 “내기로 거는 것은 우크라이나“라고 언급하며 러시아 크렘린궁을 태그한 뒤 러시아어로 “해당 싸움에 동의 하나”라고 질문했다.

그는 푸틴 대통령의 이름은 러시아어로, 우크라이나 단어는 우크라이나 말로 트윗을 남겼다.

출처: sciencetimes

이에 한 이용자가 진심이냐고 묻자 일론 머스크는 “진지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어서 그는 “푸틴이 만약 손쉽게 서방에 굴욕감을 안겨줄 수 있다면 나의 도전도 받아들일 것이지만 그는 그러지 않을 것이다”라며 푸틴 대통령을 조롱했다.

반면 러시아는 머스크가 자국의 이익을 방해한다고 반발하고 푸틴과의 결투를 신청한 머스크의 트윗에 응수했다.

출처: twitter@elonmusk

러시아연방우주공사(로스코스모스) 사장은 대문호 알렉산드르 세르게 예비치 푸시킨이 쓴 동화집의 한 구절을 인용해 “작은 악마야, 넌 여전히 애송이고 약골이다. 나와 대결하는 건 시간 낭비다”라고 댓글을 달았다.

이에 일론 머스크는 “당신 만만치 않다”, 라면서 “관람 비용 10%씩 더 내라
“라며 푸틴과 자신의 사진을 대조해 캐릭터 선택지처럼 보이는 사진을 맞받아쳤다.

출처: twitter@FedorovMykhailo

반면 우크라이나 부총리 겸 정보통신부 장관인 미하일로 페도로프는 “머스크가 푸틴을 목성으로 보낼 수 있다고 확신한다”라며 푸틴을 로켓에 태워 목성으로 향하는 이미지를 첨부해 댓글을 달았다.

작년 7월경 테슬라 최고경영자인 일론 머스크가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가 NASA와 손잡고 목성 탐사에 힘을 보태었기에 해당 로켓 이미지를 첨부한 것으로 보인다.

출처: businessinsider

일론 머스크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로 위성 인터넷 스타링크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우크라이나를 지원해왔다.

이에 우크라이나 대통령 볼로디미르 젤렌스키도 “말과 행동으로 우크라이나를 지지한 머스크에 감사하다”는 트윗을 남긴 바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1
좋아요
4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