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님 반대에도 ‘연예인 되겠다’며 무작정 한국왔던 캐나다 고등학생의 현재

배우 안효섭, 유학 생활 중 한국 드라마 빠져
길거리 캐스팅 당하면서 연예인 준비

안효섭은 7살 무렵 가족들과 함께 캐나다로 유학을 떠났다. 안효섭은 어릴 때부터 영화와 드라마를 몇 번씩 반복해서 볼 정도로 좋아했다.

그중 안효섭의 마음을 사로잡은 작품은 바로 2007년 드라마 <쩐의 전쟁>이었다. <쩐의 전쟁>을 비롯해 다양한 한국 드라마를 접하며 자연스럽게 배우의 꿈을 키우게 되었다.

그러다 우연히 대형 기획사에 길거리 캐스팅을 당하면서 본격적으로 연예인을 준비하게 되었다. 안효섭은 그렇게 부모님의 극심한 반대를 무릅쓰고 17살에 홀로 한국행을 감행했다.

안효섭은 2015년 드라마 <퐁당퐁당 LOVE>에서 비상한 머리를 가진 ‘체아직’으로 등장했다.

인지도를 얻은 안효섭은 2016년에만 3편의 드라마에 조연으로 출연하며 연기력을 쌓았다. 드라마 <한 번 더 해피엔딩>에서는 9살 차이 나는 여자친구에게 직진하는 연하남 ‘안정우’로 등장해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드라마 <가화만사성>에서는 과묵한 아르바이트생 ‘최철수’로 분해 호평을 받았다.

그는 2017년 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의 ‘박철수’로 등장해 안방극장의 왕자님으로 떠올랐다. 훤칠한 외모에 시원한 성격으로 호감 캐릭터 전문 배우라는 타이틀을 얻기도 했다.

안효섭은 그해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에서 배우 부문 남자 신인상을 수상했다.

2018년에는 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에서 태산고등학교 조정부 에이스 ‘유찬’으로 연기력을 펼쳤다. 안효섭은 SBS 연기대상에서 남자 신인연기상을 수상하며 배우로서 지평을 넓혀갔다.

2019년에는 첫 주연 드라마인 <어비스>에서 박보영과 달달한 연기합을 보여주기도 했다. 작년에는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2>의 주인공으로 본격적인 전성기를 맞이했다.

안효섭은 외과 펠로우 2년 차 ‘서우진’을 맡았다. 출중한 연기력을 선보여 호평을 받은 안효섭은 백상예술대상에서 TV 부문 남자 신인 연기상을 수상했다.

출처 : 인스타그램

안효섭은 드라마 <홍천기>에서 안효섭은 하늘의 별자리를 읽을 수 있는 비밀조직 월성당의 수장인 신비한 남자 ‘하람’ 역할을 맡았다. 그는 작품을 위해 거문고까지 배우며 남다른 열정을 발휘했다.

한편 현재 안효섭은 드라마 <사내맞선>에서 김세정과 열연을 펼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2
좋아요
18
감동이예요
0
화나요
1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