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짝 결혼발표한 최연소 아나운서, “남편 재벌이냐?” 질문에 이렇게 대답했다

SBS 최연소 아나운서 김수민
일반인 남편과 깜짝 결혼 발표

김수민 sns
김수민 sns

최연소 입사로 화제되었던 SBS 전 아나운서 김수민이 갑작스럽게 결혼을 발표했다.

김수민은 지난 3월 15일 자신의 블로그에 ‘엎질러진 물’이란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김수민 sns

김수민 전 아나운서는 글의 서두에 자신이 블로그를 하는 이유에 대해 설명하더니, 중반부에 ‘어떻게 말해야할지 고민이 많았다’라며 말의 포문을 열었다.

김 전 아나운서는 이어 ‘남편은 재벌도 아니고 내 뱃속에 든 것도 똥뿐인데’라며 파격적인 발언을 했다. 그는 이어 혼인신고서를 찍은 사진 한 장을 올리면서 ‘저번달에 부부가 되었다. 구청에 가서 신고했다. 그렇다. 내 인생은 세 글자로 하면 노빠꾸다’라고 덧붙였다.

sbs

김수민은 1997년생, 올해 나이 26세이다. 한예종에서 미술 전공을 한 그는 2018년 SBS 24기 아나운서로 입사했을 당시 만 21세의 최연소 아나운서로 크게 화제가 되었다.

하지만 블라인드 채용에서 1,500대 1이라는 치열한 경쟁률을 뚫고 최종 합격자가 된 김수민은 입사한지 3년만인 2021년 4월 SBS에서 돌연 퇴사했다. 그는 당시 퇴사 사유로 학업에 열중하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김수민 sns

실제로 김수민 전 아나운서는 아나운서에서 퇴사한 뒤, 유튜브 채널 ‘수망구’를 통해 한국예술종합학교에 복학한 뒤 막학기 생활을 하고 졸업 준비를 하는 일상을 공유했다.

그러던 중 김 전 아나운서는 지난해 9월 유튜브를 통해 열애중이라는 사실을 밝혔고, 공개한지 반년만에 자신의 결혼 소식을 알린 것이다.

특히 김수민은 아직 임신은 아니지만,향후 자녀를 낳을 경우 엄마인 자신의 성씨를 물려주겠다고 남편과 협의했다는 사실을 알렸다. 그는 개인 블로그에 ‘평등한 세상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는 가정이기를 바란다’라며 다짐을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1
좋아요
2
감동이예요
4
화나요
9
슬퍼요
2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