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작권에 민감한 디즈니, 방탄소년단 위해 이런 결단 내렸다

‘라디오스타’ 출연한 성우 안지환
BTS 위력에 깜짝 놀란 일화는?

디즈니, 유튜브

지난 16일 MBC <라디오 스타>에는 ‘들리는 TV! 오디오 스타’ 특집으로 성우 안지환, 정선희, 윤민수, 장예원이 출연했다.

이날 안지환은 자신의 뿌듯한 일화를 공개했다. “가볍게 레슨을 진행하는데, 최근 방탄소년단에게 더빙을 가르쳤다”며 밝혔다.

이어 그는 “월트 디즈니저작권 관리에 정말 철저하다. 영상도 오디오 아무것도 못 쓰게 되어있는데 방탄소년단에게 풀어줬다. 너무 신기하고 놀라서 저작권 걸리지 않냐고 물었더니 그쪽에서 풀어줬다고 했다.방탄소년단은 다 써도 좋다고 했다더라”라며 월드 스타 방탄소년단의 위력을 전했다.

실제 디즈니는 저작권 문제로 둘째가라면 서러울 정도로 단호한 대처를 보여오고 있다. 이 때문에 국내외 누리꾼들은 “디즈니 저작권을 침해하면 3대가 망한다”라는 우스갯 소리를 내놓을 정도다.

“누가 가장 잘하느냐”라는 질문에 안지환은 “모두가 다 잘하지만, 성우로서 뽑는다면 진이 가장 잘한다. 정말 진지하게 임한다”며 방탄소년단의 을 꼽았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진은 못하는게 뭐람…’, ‘방탄 진짜 대단하다 디즈니가 저작권 풀어주는 거 처음 봐’, ‘연기전공은 뭐가 다르긴 다르구나 더빙 진짜 잘한다’ 등의 댓글을 남겼다.

유튜브

한편, 방탄소년단은 지난 2020년 ‘달려라 방탄’이라는 웹 예능에서 <무한도전> 외화 더빙편을 패러디한 콘텐츠를 선보였다.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성우로 변신해 디즈니의 유명 영화 <라이온 킹>, <주토피아>, <토이 스토리> 등의 몇 편을 더빙했다. 그들은 수준급의 실력을 선보이며 팬들마저 깜짝 놀라게 만든 바 있다.

일괄 출처: MBC <라디오 스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slide-anything id="67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