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혁수도 당했다, 순식간에 통장 다 털렸다는 신종 사기 방법

권혁수, 신종 스미싱 피해
통장 잔고 전부 사라져

KBS조이

방송인 권혁수신종 스미싱 피해를 입은 사실을 밝혀 충격을 자아냈다.

지난 16일 방송된 KBS조이 ‘국민영수증‘에서는 권혁수가 본인의 절약 이야기와 더불어 신종 스미싱 피해 사례를 공개했다.

KBS조이

이날 방송서 권혁수는 “신종 스미싱을 제대로 한 번 당했다. 휴대폰이 갑자기 꺼졌다 켜졌다 하더라. 그때부터 아마 감시를 당하고 있었던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깡그리 다. 하루아침에 (통장 잔고가) 없어졌다. 경찰에 신고했는데 나고야에서 가져간 걸로 나왔다”라고 밝혀 보는 이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유도 모른 채 통장 잔고가 사라진 권혁수의 피해 사례를 본 시청자들은 “조심할 수 있는 방법도 모르지 않냐”, “권혁수 돈은 돌려받을 수 있을지 모르겠다”, “핸드폰을 없애야 하냐” 등 다양한 반응을 전했다.

인스타그램

권혁수는 또한 이날 평소 지출, 절약 습관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권혁수는 “펀드, 적금, 주식 아직은 하나도 없다. 유일하게 청약을 3만 원 넣고 있다”라며 “한강 뷰 집 사는 지난 목표는 철회하고 우선 전셋집이라도 이사 가고 싶다”라고 밝혔다.

이어 “예전에는 명품이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는데 우연히 동묘를 지나가다가 내가 아는 가격에서 0이 하나 빠졌더라. 사이즈도, 색깔도 잘 맞고 매장에도 그 옷이 없다”라며 구제 쇼핑에 대한 애정을 전했다.

인스타그램

하지만 이후 골프, 와인 값, 선물 등을 과감하게 지출하고 180만 원 대리석 식탁을 사기도 해 “청약 5년 넣을 돈으로 식탁을 샀다”라는 비난을 받기도 했다.

한편 권혁수는 과거 같은 방송에 출연해 “한강 뷰가 보이는 빌딩을 가질 수 있겠냐”라며 통 큰 소망을 밝힌 바 있다.

채널A

한편 개그맨 김준현도 과거 방송 도중에 보이스피싱을 당해 눈길을 끈 바 있다.

지난해 김준현은 채널A ‘도시어부3’ 촬영 중 “누가 게임으로 3300원 씩 200건을 썼다. 한 번에 문자가 200개가 왔다”라며 개인 정보 유출 및 계좌 해킹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사실을 밝혔다.

이경규, 박군 등 출연진들은 “은행에 연락해 계좌를 정지해라”, “카드사에 연락해 결제 취소를 요청해라” 등 조언했다.

피해를 알게 되자 김준현은 낚시에 집중하지 못하고 고객센터에 연락을 취해 “제 전화번호로 100만 원이 결제됐다”라며 도움 요청하는 모습까지 보여 시청자들의 걱정을 자아낸 바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2
좋아요
5
감동이예요
4
화나요
25
슬퍼요
17

6 thoughts on “권혁수도 당했다, 순식간에 통장 다 털렸다는 신종 사기 방법”

  1. 그래서 어떻게 당한건데 등신또라이시끼야 대가리 총맞앗나

    응답
    •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응답
  2. 개 ㅅㅂ 기사 조 ㅈ같이썻네

    응답
  3. 외부 충전기 조심하세요 . 충전기에 해킹 프로그램 자동으로 깔리기 하는방법써요

    응답
    • 영화많이봤네

      응답
  4. 나가죽어 좆병신들아 사기꾼들도 쓰레기지만 당한 니들도 엠생들이야 좆병신빠가 씹중졸 버러지새기들 콱 토막살인당해죽어라

    응답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