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려 ’24억’짜리 다리 보험 가입한 40대 모델의 남다른 각선미

빅토리아 시크릿 모델 하이디 클룸
24억 원짜리 다리 보험 들어

출처 : 인스타그램

최근 모델 하이디 클룸은 자신의 SNS에 게재한 사진이 화제이다. 그녀는 레이스 브라와 스타킹을 신고 포즈를 취하고 있었다. 하이디 클룸은 스틸레토를 신고 긴 다리를 뽐냈다.

하이디 클룸은 올해 48세이다. 그녀는 40대 후반의 나이에도 완벽한 비율을 선보이며 여전히 모델 다운 모습을 보이고 있다.

출처 : vogue

그녀는 1992년 독일에서 모델 대회에 입상해 패션 모델의 길로 들어섰다. 초기에 런던과 밀라노에서 활동했지만 큰 키와 육감적인 몸매로 환영받지 못했지만 미국 진출 후 빅토리아 시크릿 엔젤로 유명세를 떨치기 시작했다.

이후 독보적인 톱 모델의 경지에 이르게 되었다. 하이디 클룸은 연예계 활동도 시작하며 지난 2022년 스눕 독과 함께 작업한 싱글을 발매하기도 했다.

출처 : thesun

하이디 클룸은 자신의 다리에 약 24억 원짜리 보험을 든 것으로 알려졌다. 그녀는 지난 2006년 다리 보험에 가입한 소식을 알려 화제가 됐다.

그녀의 두 다리 중 왼쪽 다리에 흉터가 있어 보험금이 ’12억 1,850만 원’으로 조금 더 적다고 소개했다. 하이디 클룸은 다리 보험과 함께 자신의 가슴도 보험이 가입되어야 한다며 몸매에 대한 자신감을 보이기도 했다.

출처 : eonline

한편 하이디 클룸은 지난 2019년 밴드 ‘도쿄 호텔’의 뮤지션 톰 카우리츠와 세 번째 결혼식을 올렸다. 당시 그녀의 나이는 46세, 남편은 29살로 17살 차이가 난다.

두 사람은 SNS에 일상을 공유하며 여전히 다정한 결혼 생활을 이어 가고 있다.

출처 : 인스타그램

그녀는 데뷔 이후 복잡한 남자관계로 주목을 받기도 했다. 하이디 클룸은 지난 1997년 스타일리스트 릭 피피노와 첫 결혼식을 올렸다. 이후 이탈리아 억만장자를 만나 임신했지만 결별 후 가수 씰과 결혼했다. 두 사람은 3명의 아이들을 더 낳았다.

하지만 하이디 클룸의 불륜으로 7년 만에 이혼 소식을 알렸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