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게임2’ 제작 중인 감독의 스포일러에 모두가 깜짝 놀랐다

시상식 참석한 황동혁 감독
정호연 재출연 가능성 언급

출처: instagram@leeyoum262
출처: ap연합

전 세계적인 신드롬을 일으킨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의 창시자인 황동혁 감독이, 배우 정호연의 시즌2 재출연 가능성을 시사했다.

영화 전문 매체 ‘데드라인’은 지난 19일(현지시간)에 진행된 미국제작자조합(PGA)상 시상식 레드카펫 행사에서, 황 감독이 ‘오징어 게임 시즌2’와 관련해 언급한 내용을 보도했다.

출처: 넷플릭스

황 감독은 데드라인과의 인터뷰에서 “현재 아이디어를 수집 중이고, 대본 작업은 아직 시작하지도 않았다”며 시즌2의 기초를 다지고 있다 설명했다. 뒤이어 “더 멋진 게임이 있을 것이란 건 확실하다”고 덧붙여 팬들의 기대감을 자아냈다.

시즌1 출연진의 재출연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그는 “대부분의 캐릭터가 사망했지만, 이들이 복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대답했고, 이어 주요인물이었던 강새벽(정호연 분)에게 쌍둥이가 있는 설정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를 들은 정호연은 “머리색이라도 바꿔볼까”라며 위트를 발휘해 웃음을 자아냈다.

출처: 로이터

‘오징어 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과 목숨이 함께 걸린 서바이벌 게임에서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참가자들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지난해 9월 17일 공개된 이후 첫 28일동안 약 16억 5천만 시청시간을 기록할 정도로 넷플릭스 역사상 가장 큰 흥행과 파급력을 보였으며, 미국 주요 시상식으로 유명한 고섬 어워즈, 골든 글로브, 미국배우조합상, 인디펜던트 스피릿 어워즈 등 수많은 시상식에서 상을 거머쥐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출처: 연합뉴스

이 작품을 통해 황동혁 감독을 포함한 주요 출연진 이정재, 정호연은 전세계적으로 주목받게 됐다. 각 배우들의 SNS 팔로워가 무려 5배 이상, 기하급수적으로 불어나는 상황이 벌어질 정도였다.

특히 정호연은 모델로 활동하다 ‘오징어 게임’으로 연기에 첫 받을 내딛게 된 새내기 배우임에도 불구하고, 이 작품을 통해 브래드 피트, 톰 행크스가 소속된 미국 최대 에이전시 CAA(Creative Artists Agemcy)와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차기작 또한 애플TV+의 오리지널 시리즈 ‘디스클레이머’로, 세계적인 거장 감독으로 알려진 알폰소 쿠아론이 메가폰을 잡을 것으로 알려져 화제가 됐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4
좋아요
13
감동이예요
3
화나요
2
슬퍼요
1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