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꾸 거짓말하면 다 공개하겠다” 청와대, 윤석열에게 제대로 선 그었다

16

문재인 대통령·윤석열 당선인 대립 심화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인사 관련 갈등

뉴스1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청와대 이전 문제를 두고 대립한 이후 차기 한국은행 총재 인사 과정을 두고 또 한 번 대립각을 세웠다.

특히 양측은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후보자의 임명 조율 과정에서 서로 다른 입장을 취하며 감정싸움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우선 청와대 측에서는 지난 23일 낮 12시경 문재인 대통령이 이창용 후보자를 차기 한국은행 총재로 임명했다고 발표했다.

이때 청와대에서는 해당 결정에 대해 “한은 총재 이름이 언론에 많이 나오길래 두 사람을 물어봤다. 둘 중 누구냐 했더니 이창용이라 해서 한 것”이라며 이창용 후보를 임명한 것이 윤석열 측의 의견을 반영한 결정이었다고 주장했다.

뉴스1

하지만 윤석열 당선인 측의 의견은 달랐다. 장제원 대통령 당선인 비서실장은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그런 분(이창용)을 추천하고 동의한 적 없다”라고 반박했다.

장 비서실장은 이어 청와대 측에서 정식으로 한은 총재 후보 추천을 요청하거나 당선인이 이를 수락하는 상호 간의 절차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창용 씨 어때요 하기에 내가 좋은 사람 같다 그랬다. 그게 끝이다”라며 정식 협의 절차는 없었다고 답변했다.

연합뉴스

이처럼 윤석열 당선인 측과 청와대 측의 대립이 극에 달하면서 양쪽은 발언 수위 역시 점점 더 높아지고 있다.

청와대는 이번 이창용 후보의 인사 결정에 대해 “윤석열 당선인 측이 원하는 대로 해주면 선물이 돼 잘 풀릴 수 있겠다 싶었는데 당황스럽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윤석열 당선인 측은 “받는 사람 입장에서 생각해야 선의가 선의”라며 시큰둥한 반응을 보였다.

이에 청와대에서는 “자꾸 그렇게 거짓말하면 다 공개한다”라고 의미심장한 발언을 하기도 했다.

한편 어느 때보다 현 대통령과 차기 대통령 사이의 갈등이 심각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현재 상황에 대해 답답한 심경을 드러냈다.

문 대통령은 24일 오전 참모회의에서 “답답해서 한 번 더 말씀드린다. 대통령 당선인이 대통령을 예방하는데 협상과 조건이 필요했다는 말을 들어보지 못했다”라며 “나는 곧 물러날 대통령이고 윤 당선인은 새 대통령이 되실 분이다. 두 사람이 만나 인사하고 덕담 나누고 혹시 참고될 만한 말을 주고받는 데 무슨 협상이 필요한가”라고 말하며 심경을 드러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7
좋아요
2
감동이예요
4
화나요
55
슬퍼요
15

16

  1. 문재인은 문제야 문제…
    문죄인이 문제지…

    응답
    • 방 뺄 사람은 이사 준비나 하시라 새 정권은 새 사람이 알아서 뽑는 것이 상식인것도 모르나??? 하긴 촛불로 꿰찬 정권이고 정당들이니 아는 게 있겠나

      응답
    • 미친

      응답
      • 응답
        • 문재인은윤석열죄를다알고잇다.

          응답
    • 니놈이 문제지

      응답
    • 졸개들까지 잡아들여 대청소 합시다 기회가 왔을때 놓치지 말아야죠!

      응답
  2. 문재인은윤석열죄를다알고잇다.

    응답
    • 윤석열이 문죄인의 죄를 다 알고 있지..

      응답
  3. 누가 됐든 나라가 돌아가는데 한 몫을 해야 하지 않겠습니까? 잘된 선택으로 좋은 정치 해 주세요

    응답
  4. 도대체 잊혀진사람으로산다면서 왜자꾸 거론되고 나오는지 거짓말을5년동안해놓고 모자리나보네 거짓말이 일상인 빨갱이들 지발 조용히잇다가 준비하고있으슈

    응답
  5. 이애기 가만히듣자하니 문재인측의. 오판이네 조선말. 끝까지들어야지. 외교적인 상투를. 금새무는인간이 짧은거지

    응답
  6. 한심하다 한심해
    알고 있다는게 뭔지
    모르겠지만 초딩도
    아니고 에휴~~~

    응답
  7. 이보지요(이것보세요)
    저보지요(저좀보시지요)
    개보지요(그애좀보세요)
    맨보지요(맨날보지오)
    욕보지요(힘들겠오

    응답
  8. 윤굥 윤석(돌)열(십) 윤돌씹에 대해 비리 부정 성상납 가족 집안 검찰부정사건은 청와대에서 너무도 많이 알고 있어요. 윤씨, 명신, 윤핵관, 국짐당에서도 다 알고 있지요. 그러니까 말한마디에 꼼짝 못하고 있지요.
    애숭이 윤 정부 이제 시작인데 금방 탄핵되면 재미 없죠.

    응답
  9. 신임 한 국무총리도 새 정부 얼마 안됐는데 벌써 윤씨 행동엔 누가 말릴수도 없고 생각과 말이 걱정이라칸다.

    응답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