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뽀식이 아저씨’로 유명한 개그맨, 심근경색 이후 최악의 몸 상태 공개했다

뽀식이 아저씨 이용식 근황
심근경색·뇌경색 등 투병 겪어
현재 오른쪽 눈 실명까지

이데일리, 채널A
TV조선

개그맨 이용식의 몸 상태가 시청자들의 걱정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23일 방송된 TV조선 ‘퍼펙트라이프’에서는 ‘뽀식이 아저씨’로 유명세를 치렀던 개그맨 이용식이 출연해 다사다난했던 삶에 대해 전했다.

이용식은 “최악의 상황까지 갔었는데 지금 제2의 삶을 살고 있다”라고 밝혔다.

온라인 커뮤니티

이용식은 지난 1997년에 급성 심근경색으로 쓰러져 여러 차례 수술받은 사실을 전하며 “가슴이 아프다, 조인다 정도가 아니라 숨이 내쉬어지는데 들이마셔지진 않았다. 죽음의 공포를 느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8년 만에 어렵게 얻은 6살 딸을 두고 떠나게 되면 어떡하나 싶더라”라며 ‘딸바보’ 면모를 드러내기도 했다.

TV조선

작년에 뇌경색 판정을 받은 이후 현재는 오른쪽 망막 혈관이 손상, 오른쪽 눈을 실명했다는 이용식은 “보시는 분들이 병원에 가서 관리를 하길 바라는 마음으로 출연을 결심했다”라며 진심을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용식은 딸, 아내와 함께 밥을 먹고 가족사진을 찍는 등 단란한 가족의 모습을 드러낸 데 이어 영상 편지까지 남겨 보는 이들을 감동케 했다.

TV조선

이용식은 “내가 심하게 아플 때 간병하느라 애썼다. 역시 가족은 강하다”라며 아내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또한 딸 이수민에게는 “다음에도 아빠 딸로 태어나겠다는 한마디가 어떤 천사의 목소리보다 예뻤다. 하늘나라에 가서도 딸 바보로 지낼 거다. 네 옆에 오래오래 있고 싶은 게 내 욕심이다”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인스타그램

한편 1952년생 이용식은 5살 연하 여성과 결혼해 결혼 8년 만에 딸을 얻어 감동을 전한 바 있다.

이용식 딸 이수민은 현재 유튜버로 활동 중이며 40kg 감량으로 화제가 된 인물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1
화나요
0
슬퍼요
1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