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광고였어?” 너무 자연스러워서 아무도 몰랐다는 ‘사내맞선’ PPL 장면

자연스러워서 대놓고 PPL 해도 몰라
주인공들이 PPL 제품 회사 사장과 직원

SBS ‘사내맞선’

흔히 PPL은 드라마 스토리의 흐름을 방해하는 불쾌한 광고 요소로 인식되곤 한다. 그러나 보다 높은 퀄리티의 드라마를 제작하기 위해서는 자본이 필요하고, 협찬을 통해 그것을 충당하기 때문에 PPL은 그만큼 드라마에서 뺄 수 없는 요소이다.

최근 SBS 드라마 ‘사내맞선’은 자연스러운 PPL로 시청자들에게 높은 평가를 받고 있는 작품이다.

SBS ‘사내맞선’

‘사내맞선‘은, 웹소설 원작으로 성공적인 웹툰화 이후 드라마로 재탄생된 작품이다. 원작에서는 어떤 회사인지 묘사된 적 없지만, CJ제일제당의 식품 브랜드 ‘비비고’가 제작지원을 하며 식품 업체로 거듭났다.

SBS ‘사내맞선’

주인공인 강태무(안효섭 분) 사장 뉴욕 출장 장면에서는 외국 바이어에게 비비고 김치를 어필하는 장면을 보여줌으로써, 시청자에게는 유능한 주인공을 어필하고, 비비고에게는 자사 제품 홍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 연출을 선보였다.

특히 이 장면에서 강태무는 김치와 이를 보관하는 항아리의 기능과 중요성에 대해 설명하며 김치가 한국 전통 음식임을 공고히 했다.

SBS ‘사내맞선’

또한, 이미 국내에 잘 알려진 비비고의 글로벌 매출 효자인 ‘만두’의 성공 스토리를 드라마에 녹여내어, 단순히 돈 많은 재벌 주인공이 아닌 뛰어난 사업가의 면모를 보여주기도 했다.

실제 비비고는 ‘만두’를 해외 시장에 진출 시킬 때 ‘MANDU’라는 고유의 이름을 그대로 적용시켜 현지화에 성공한 바 있다.

SBS ‘사내맞선’

시청자들은 절묘한 PPL 덕분에 더욱 리얼한 오피스 로맨스를 접할 수 있고, 협찬사는 신뢰할 수 있는 이미지를 챙겨가며 “없던 관심도 생기는” 상부상조의 이상적인 PPL이라는 극찬을 아끼지 않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5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1

Leave a Comment

[slide-anything id="67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