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어졌다 극찬받는 57살 백종원, 알고보니 이 사람 덕입니다

백종원 옷 입혀주는 아내 소유진
57살에도 말 잘 듣는 사랑꾼 남편

인스타그램
인스타그램

소유진이 남편 백종원의 사랑꾼 면모를 전해 부러움을 사고 있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는 다음 주에 출연할 소유진, 심진화, 홍현희와 함께한 영상 예고편이 공개돼 화제를 모았다.

SBS

특히 이날 예고편에서는 소유진이 언급한 백종원의 사랑꾼 면모가 눈길을 끌었다.

MC 이상민은 “남편 백종원이 무슨 음식이든 30분 안에 대령하냐?”라고 물었고, 이에 소유진은 웃음으로 긍정 표시를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또한 소유진은 “365일 내가 입으라는 대로 옷을 입는다. ‘자, 만세!’ 하면서 아기 옷 입는 것처럼”이라고 밝혀 시청자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인스타그램

소유진은 과거 방송에서도 남편 백종원의 의상, 스타일링 등에 대해 언급했다.

소유진은 “당연히 남편이니까 예쁘게 보이면 좋다. 옷도 그렇고 헤어, 메이크업도 내가 담당한다. 옷은 계절마다 돌려 입힌다. 방송 잘 보면 아시겠지만 옷을 돌려서 입고 있는 게 보일 거다”라고 밝힌 바 있다.

또한 소유진은 “방송용 옷은 브랜드가 노출되면 안 되고, 나이에 맞게 편안한 게 중요하다고 생각해 두 가지 부분을 신경 쓴다”라고 노하우를 전했다.

SBS

백종원 역시 출연하는 방송에서 “와이프가 새로 사준 옷이다. 부티 나지 않냐”, “음식 재료에 맞춰서 옷을 스타일링 해줬다” 등 아내 자랑을 뽐낸 바 있다.

결혼 이후 성격도, 말투도, 삶의 방향도 좋은 쪽으로 바뀌었다는 백종원을 보고 누리꾼들은 “결혼 이후 의상 선택도 달라졌다”, “아내가 직접 스타일링 해주니 더 젊어졌다”, “갈수록 젊어지는 듯” 등 긍정적인 반응을 전했다.

사랑의열매

한편 백종원, 소유진15살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지난 2013년 결혼해 3남매를 키우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6
좋아요
38
감동이예요
8
화나요
2
슬퍼요
3

Leave a Comment

[slide-anything id="67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