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 내가 먹여살렸다” 폭탄 발언한 미스코리아 출신 여성의 정체

이병헌 동생 이지안
미스코리아 진 출신 미모
알고 보면 이병헌 데뷔 선배

SBS플러스
SBS플러스

이병헌 친동생 이지안의 발언이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지난 24일 방송된 TV조선 ‘알콩달콩‘에 출연한 이지안은 어린 시절부터 남달랐던 미모와 함께 친오빠이자 대배우 이병헌을 언급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TV조선

이지안은 “어렸을 때 내가 아동 모델로 활동하며 3~400편 광고 촬영을 했다. 어렸을 땐 오빠보다 잘 나갔다. 내가 어렸을 때 먹여 살렸다. 그런데 고마운 줄 모른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출연진들은 “이병헌을 먹여 살렸다니 누가 그런 말을 할 수 있겠냐”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실제로 5살 때부터 모델 생활을 시작한 이지안은 1980년대 아역 모델로 활동하며 다양한 광고에 출연, 1996년 미스코리아 진에 당선돼 이슈를 모으기도 했다.

또한 과거 방송에서 “미스코리아 진이 된 이후 엄마는 계속 연예인 생활을 하길 바라셨는데 오빠(이병헌)는 반대했다”라고 밝힌 바 있다.

이어 “어느 날 엄마랑 스튜디오 가서 노래를 했는데, 오빠가 소문을 듣고 엄마한테 ‘왜 은희에게 그런 일을 시키냐’라고 해 가수가 되지 못했다”라고 밝혔다.

뉴스엔, 인스타그램

이지안은 ‘이병헌의 동생‘이라는 꼬리표에 대해서도 “어린 시절엔 ‘이병헌의 동생’이란 말이 섭섭하긴 했는데 이젠 익숙해져서 아무런 감정이 없다. 좋지도 않고 싫지도 않다. 그냥 이름처럼 익숙해졌다”라고 털어놨다.

이지안은 연예계를 떠난 뒤 극동대학교 경영학부 교수, 레스토랑 CEO 등 다양한 활동으로 생활을 이어간 바 있다.

인스타그램

지난 2012년에는 일반인 남성과 결혼했으나 약 4년 만에 이혼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후 본명 ‘이은희’에서 ‘이지안’으로 개명한 그녀는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 채널A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 등에 출연하며 방송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1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4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