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쇼 방불케하는 김정숙 여사, 옷 개수 직접 세봤더니…

김정숙 여사 의전 비용 논란
대중들이 직접 센 옷 개수 “200벌 이상”

동아일보,조선일보,중앙일보,뉴스투데이
dc 인사이드

문재인 대통령의 아내인 김정숙 여사의 옷값에 대해 일부 대중들이 예산 공개를 요구했지만 청와대가 이에 불복한 가운데, 일각에서는 직접 김 여사의 옷 개수를 센 뒤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 3월 27일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한 누리꾼은 영부인 김정숙 여사가 그동안 공개석상에서 입은 옷 개수를 계산했다.

fm코리아

그에 따르면 김정숙 여사가 그간 입은 옷은 코트가 24벌, 롱 재킷 30벌, 원피스 34벌, 투피스 49벌, 바지 슈트 27벌, 블라우스와 셔츠 14벌 등 총 178 벌이다. 액세서리로는 한복 노리개 51개, 스카프·머플러 33개, 목걸이 29개, 반지 21개, 브로치 29개, 팔찌 19개, 가방 25개 등이 있었다.

그가 계산한 결과 소위 패션쇼장을 방불케하는 김정숙 여사의 화려한 의상은 최소 207벌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트위터 ‘김정숙여사님옷장’

또한 온라인에서는 김정숙 여사의 옷 정보를 다룬 ‘김정숙 여사님 옷장’이라는 페이지가 생겨나기도 했다. 해당 페이지에서는 김 여사의 착장 정보와 가격, 명품 여부 등을 가려내고 있었다.

그중 김정숙 여사가 착용했던 브로치 하나는 한 개에 2억 원이 넘는 명품 주얼리 브랜드 ‘카르티에’ 제품이라는 주장도 제기되었다. 하지만 지지자들의 경우 해당 제품이 카르티에 브로치가 아닌 2만 원짜리 모조품이라고 반박했다.

tv조선

이 같은 사태는 지금으로부터 4년 전인 2018년, 한국납세자연맹이 김정숙 여사의 의상이나 액세서리 등에 사용된 의전 비용과 예산 및 지출 내역에 대한 정보공개를 청구하면서 발발했다.

하지만 청와대에서는 국가 안보를 이유로 정보공개를 거부했는데, 납세자연맹 측에서는 다시 행정소송을 냈고 법원은 결국 개인 정보와 같은 민감한 부분을 제외하고는 모두 공개하라는 판결을 냈다.

그러나 청와대에서는 법원의 판결을 용인하지 않고 올해 3월 2일 또 한 번 항소장을 냈는데, 이 같은 태도는 누리꾼들의 의혹을 더욱 증폭시켜 더욱 거센 반발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중이다. 현 상태로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가 끝날 경우 관련 자료는 대통령지정기록물로 지정되어 비공개 대상이 될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1
감동이예요
2
화나요
36
슬퍼요
3

7 thoughts on “패션쇼 방불케하는 김정숙 여사, 옷 개수 직접 세봤더니…”

  1. 이 위선자들 다 똥물에 쳐넣고 해결해야

    응답
  2. 이게 왜 지정 기록물이냐?……응? 재앙아. 강냉이좀 털자

    응답
  3. 별거로 트집

    응답
  4. 다 사비러 샀단다. 어쩌라구

    응답
  5. 아무도 흔들수없는나라라는제목의 책이 출간되었습니다

    응답
  6. 김성준이가 박근혜에 기자회견하던 모습이 생생하다. 이번엔 내로남불의 대명사 문재인 답할차례다

    응답
  7. 잘못했음… 딱 네마디만 해라~~ 그럼 살려는 준다

    응답

Leave a Comment